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마로니에서 만나는 뜻밖의 동심

종로, 내일부터 거리공연축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 시절 놀이·모자 제작 체험
15분 연극제·초청공연 관람

서울 종로구가 지난해 개최한 거리공연 축제에서 시민들이 대형 걸리버 인형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는 17일부터 나흘 동안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및 소나무길에서 제12회 대학로거리공연축제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사단법인 한국소극장협회가 주관하고 종로구, 서울시 등이 후원하며 39개 팀 220여 명의 예술가가 참여한다.

축제의 주제는 ‘뜻밖의 동시(童詩)’이다. 아주 작은 발견에도 가슴 뛰던 어린이의 감각을 되새기며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한다는 취지이다. 어린 시절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상상력을 키워 준다는 목표다.

본행사에서는 마로니에공원 이미지를 상상하며 모자를 직접 만들어 보는 어린이체험 워크숍, 대형 인형을 활용해 어린 시절에 하던 놀이를 해 보는 봄날의 산책 등 5개 공연이 펼쳐진다. 극단 사다리의 생의 움직이는 극장, 류장현과 친구들의 아드레날린 드라이브2, 마임공작소 판의 움직이는 그림 등 4개의 공동제작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초청공연으로 극발전소 301의 ‘악당타파 영웅전’, 극단 하땅세의 ‘오버코트’, 콤마앤드의 ‘당나귀 그림자 재판’, 바바서커스의 ‘맹랑별곡’ 등 15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어 협력페스티벌에서는 총 6편의 작품으로 구성된 15분 연극제를 개최한다. 젊은 창작자와 관객이 만나 소통하는 시간으로 프로젝트 만물상, 극단 시지프 등이 참여한다. 마로니에 예술시장, 어린이체험 워크숍 및 작가와의 만남 같은 부대행사 등도 준비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5-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