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 저출산의 원인 “독신자 증가 탓”

권익위 ‘국민생각함’ 온라인 설문

결혼이민자 26% 기초수급 권리 소외

‘다문화가족정책 실태’ 감사

지진 관측 7초 내 경보…최대 10초 당긴다

행안부 지진방재 개선대책

자전거 타기 너무 불편해요…민원 절반이 ‘도로 정비’ 요청

권익위 안전민원 6426건 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년간 국민신문고 등에 접수된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 가운데 ‘자전거도로 정비’ 민원이 44.7%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민원정보분석시스템에 접수된 자전거 안전 관련 민원 6426건을 조사·분석해 16일 발표했다.



민원 유형별로 보면, 자전거도로 정비 요구가 2870건(44.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안전시설 설치·개선 요구 1696건(26.4%), 안전의식 문제 1227건(19.1%), 자전거도로 신규 설치·연결 요구 551건(8.6%), 자전거 사고 보상 및 조사 요청 82건(1.3%) 순이었다.

권익위 관계자는 “자전거도로 신규 설치 요구보다 기존에 설치된 도로에 대한 정비와 안전시설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이 8배 이상 많았다”며 “2016년 말 기준 우리나라 자전거도로 길이는 2만 1179㎞로 2009년 대비 약 85%가 증가했으며, 지금은 자전거도로 설치 요구보다는 기존 설치된 도로와 시설물 정비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히 자전거도로 정비와 관련해선 도로 함몰·침하·균형 같은 도로 파손을 복구해 달라는 요구가 72.0%로 가장 많았다. 안전시설 설치·개선 요구에선 표지판 개선 요구가 27.0%로 가장 많았다. 우리나라 자전거도로의 87.3%가 기존 인도나 차도에서 분리한 형태라는 것과 연관이 있어 보인다. 안전의식 관련 민원에선 불법 주정차(33.6%), 불법 적치(14.3%) 등 자전거 주행 외 다른 목적으로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불만이 50.7%나 됐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5-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금실 전 장관이 제천에 뜬 이유는

대한민국 최초 여성 법무부 장관이후삼 민주당 후보 지원 사격강금실, 2016년에도 후원회장 맡아2003년 참여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쁜 엄마 대신 ‘마마식당’

관악, 결식 우려 아동 저녁 밥상

길 잃은 취준생들의 ‘쉼표’ 되다

송파, 일자리카페 5곳 오픈

가방안전덮개로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

민원 처리 ‘일사천리’

종로, 문자 알림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