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현장 행정] 공간 ‘주민 품으로’… 소통의 길 열리다

장승배기 행정타운 밑그림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의 지리적 중심지임에도 낙후된 장승배기 일대가 새롭게 변신할 예정이다. 지상 10층, 지하 2층 규모의 종합행정타운이 들어서면서 행정 중심지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22년을 목표로 서울 동작구 장승배기에 들어서는 종합행정타운 조감도.
동작구 제공

동작구는 지난 11일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의 조감도를 공개했다. 구 측은 “2016년 동작구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건립 계획을 발표한 지 2년 만”이라고 21일 설명했다.

구는 지난 1월부터 국제설계공모를 진행해 지난달까지 최종 10개 팀(국내 8팀, 국외 2팀)의 작품을 접수했다. 기술 심사와 2차에 걸친 심의를 거쳐 5개의 입상작을 선정했다.

1등 당선작은 청사가 들어서는 주변과의 연결성, 공간 개방성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설계안에 따르면 종합행정타운에는 구청과 의회 건물뿐만 아니라 근린생활시설과 주민편의공간이 마련된다. 열린 공간을 충분히 확보해 주민을 위한 공유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시설의 공공성을 최대한 높인다는 계획이다. 기존 문화복지센터는 리모델링하기로 했다. 영도시장 부지에 들어서는 만큼 기존 상권과의 상생을 위한 관상복합청사 형식으로 지을 예정이다.

공모 심사를 맡은 김광현 서울대 건축학과 교수는 “기존 구청과는 다르게 길이 열려 있고 소통이 넘치는 공간으로 구성됐다”면서 “새로운 복합청사가 지역커뮤니티에 기여해 동작구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건립은 현 노량진 구청사와 구의회 등을 장승배기로 옮겨 분산된 행정기능을 한데 모으는 사업이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창우 구청장의 역점사업이기도 하다. 현 노량진 구청사는 1980년 개청해 40년 가까이 지나 노후화되면서 신축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게다가 자치구 청사 가운데 땅값이 세 번째로 높을 정도로 비싼 사업부지에 자리잡고 있어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구는 지난해 7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먼저 재원을 투자해 장승배기에 새로운 청사를 건립하면, 구에서 그 대가로 현 노량진 청사부지를 LH에 제공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의 계약을 체결했다. 구청이 옮겨간 후 노량진 일대 옛 청사부지는 상업지역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동작구 종합행정타운 건립은 장승배기와 노량진의 동시 개발을 통해 동작의 신발전 축을 조성하는 사업”이라면서 “단순한 청사 건립이 아닌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지역균형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5-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세대 교수 “5·18은 북한 소행”…논란 확산

교육대학원 수업 때 관련 발언…학생이 익명 고발학교 측 “한 사안의 여러 의견 들어봐야한다는 취지”교수 “부적절성 인정…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