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민간 경영 기법 도입… 4년간 곳간 2012억원 불린 성동

수제화판매장·안심상가 등 민간 자본 340억원 유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공유재산 총액이 2013년 1조 4240억여원에서 올 상반기 1조 6252억여원으로 민선 6기 4년간 2012억여원이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성동구는 “2014년 7월 민선 6기 시작 이후 민간경영 기법을 도입해 행정을 혁신하고, 수백억원대의 민간자본과 국·시비를 유치한 결과 구 재산이 비약적으로 늘었다”며 “경제 활성화 지원, 주민공동체 시설, 주민복지·의료시설 분야가 두드러지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경제 활성화 지원 주요 재산은 수제화공동판매장(8동), 수제화 플랫폼, 언더스탠드에비뉴, 성동안심상가 등이다. 언더스탠드에비뉴는 성동구와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아르콘(ARCON)이 서울숲 입구 유휴부지 4126㎡에 중고 컨테이너 115개를 이용해 만들었으며, 롯데면세점이 사회공헌기금을 지원했다.

성동안심상가는 부영주택이 공공기여로 기부채납하고, 수제화공동판매장·수제화 플랫폼은 시비 11억 5000만원을 지원받았다. 구 관계자는 “이들 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민관 협력을 통해 340억원의 민간자본을 확보, 예산 문제를 극복했다”고 전했다.

주민공동체시설은 지난 4년간 독서당인문아카데미센터, 성동공유센터, 마을문화카페 등이 신설됐다. 독서당인문아카데미는 국·시비 19억 4000만원을, 성동공유센터는 시비 10억원을, 마을문화카페는 국·시비와 민간후원금 4억 1200만원을 지원받았다.

주민복지·의료시설은 사근동노인복지센터, 성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성동보훈회관 등이 새로 문을 열었다. 구 관계자는 “이외에도 강원 영월 폐교 부지를 리모델링해 성동힐링센터 ‘휴(休) 영월캠프’를 조성했고, 전남 여수시에도 힐링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5-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