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하천변 고장 난 철봉 서대문엔 없습니다

홍제·불광천변 운동시설 신속 보수 업체와 계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대문구는 하천변 운동시설에 대한 신속한 유지 보수를 위해 전문 업체와 계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서대문구 홍제천·불광천변에는 5개 업체가 제작한 182대의 운동시설이 설치돼 있다. 기존에는 운동시설이 고장 나면 각각 설치 업체가 수리를 해 왔다. 하지만 이들 업체는 전국을 대상으로 영업을 하는 데다 수리를 위해 건별로 계약서류들이 필요해 기구를 고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에 서대문구는 유지 보수만을 위한 전문 업체와 연간 단가 계약을 맺었다.



구 관계자는 “보다 빨리 운동시설을 수리할 수 있게 됐다”며 “고장 난 운동시설을 발견하면 구청 안전치수과(02-330-1777)로 연락하면 된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5-2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