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경제적 부담 잊고 마음껏 연주…체계적 교육까지 받아 좋아요”

서울시 ‘음악영재’ 발굴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어야만 악기를 배울 수 있다는 고정관념을 버리지 못했다면 저 역시 바이올린을 시작할 엄두를 못 냈을 거예요. 출발이 한참 늦은 제가 예원중을 준비한다고 했을 때 다들 안 될 거라며 고개를 저었죠.”
지난달 28일 건국대 산학협동관에서 올해 서울시 음악영재 장학생 입학식이 열린 가운데 이아영(가명)양이 신입 장학생으로 뽑힌 학생들 앞에서 피아노 연주에 맞춰 바이올린을 켜고 있다. 건국대 음악영재교육원 제공

●건국대와 함께 2008년부터 진행



올해 관현악과 18학번으로 연세대에 입학한 이아영(19·가명)양은 지난 21일 “바이올린을 전공한 다른 친구들에 비해 늦게 시작한 만큼 ‘내겐 이 길밖에 없다’는 생각뿐이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양이 전공으로 바이올린을 켜기 시작한 건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다. 이전까지는 정식으로 배워 본 적이 없다. 목회자 가정에서 자란 이양은 “서울시 음악영재 장학생으로 뽑혀 제대로 된 음악 기초 공부를 한 뒤 바이올린을 전공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2008년부터 건국대 음악영재교육원과 함께 음악적 재능은 뛰어나지만 경제적 여건 등으로 체계적인 교육을 받기 어려운 음악영재를 발굴해 지원한다. 이양의 어머니는 신문 광고를 보고 이 장학사업을 처음 접하고 딸에게 권유했다고 한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던 이양은 “1년 동안 다양한 음악 수업을 들은 뒤 5학년이 되면서 주 1회 전공 레슨을 받는 일반영재 과정을 듣게 됐다”면서 “남들은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준비하는 예원학교에 붙은 것은 기적적인 일”이라고 했다.

목회자인 아버지의 뜻에 따라 예원학교에 지원했는데, 덜컥 합격한 것이다. 주위에서 다들 불가능하다고 예상했던 일이었다. 이양을 지도했던 윤성원(바이올리니스트) 건국대 교수조차 준비 기간이 비교적 짧아 선화예중에 지원하도록 권했던 터였다.

●6년 간 전공 레슨·매주 음악 수업

그는 자신이 음악에 푹 빠지고, 또 걱정 없이 마음껏 음악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전부 음악영재 장학생으로 뽑힌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6년 동안 전공 레슨은 물론 매주 토요일 음악 관련 수업을 들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고1 때까지 학교에서 주 1회, 건대에서 주 1회 받는 수업으로 버텼습니다. 악기 연주는 재정적으로 어려우면 시작조차 하기 힘든데, 저는 운이 좋게 음악영재 장학생이 돼서 이 길을 걷게 됐어요. 단순히 경제적 부담을 줄여 주는 것을 넘어 체계적인 음악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었습니다. 음악에 대한 이해를 차근차근 할 수 있게 됐거든요.”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5-2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 지 7분 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