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성범죄 4명 중 3명이 ‘지인’

‘지원센터 50일’ 운영 실적

“관치 산물” vs “공익” 존폐 논란 충남 관사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감사원, 靑 감사 문제점 적발 달랑 8건

‘3곳 15년 만의 감사’ 결과 공개

김기만 시의원, 용곡초등학교 주변 통학로 개설 공사 현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기만 시의원, 용곡초등학교 주변 통학로 개설 공사 현장 방문.

김기만 서울시의원(광진1,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월 23일 한창 공사가 진행 중인 용곡초등학교 주변 통학로 개설 사업 현장을 방문해, 지역 주민들의 요구사항이 잘 반영되고 있는지 점검했다.

중곡4동에 위치한 용곡초등학교는 용곡중학교와 맞닿아 있고, 마을 간 단절을 야기하고 있어 용곡중학교 학생 및 지역주민들의 이동에 불편을 주고 있었다. 이에 주변학교 학생 및 지역주민들은 용곡초등학교의 정문과 후문을 이용해 통행해왔다.

그러나 최근 외부인 출입으로 인한 초등학교 안전사고 문제가 불거지자 학교 측과 광진구청, 김 의원은 지역주민의 이동 불편을 최소화하고, 학생들의 안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용곡초등학교 주변 통학로 개설을 추진하였다.

본 사업은 용곡초등학교 주변 공유지 산림에 목재데크보도를 설치해 주변 학생들의 등·하교와 주민통행 불편을 해소하는 것을 목적으로, 278m 구간에 적용된다. 올해 초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광진구청, 용역사, 용곡초등학교, 용곡중학교, 김 의원 등이 모여 합동회의를 진행하였으며, 주민설명회를 개최하여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했다.

회의 및 주민설명회를 통해 수렴된 내용으로는 통학로에 사각지대 없는 CCTV위치를 확보하여 설치할 것, 학생들의 안전을 고려해 난간 높이 1.5m를 확보할 것 등이었다. 현재 공사는 이러한 주민의견을 반영해 진행되고 있다. 278m구간 중 열 곳에 LED보안등이 설치될 예정이며, 네 곳에 CCTV를 설치하여 안전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김 의원은 “예산편성부터 관계자 회의, 주민의견수렴과정까지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학생 및 학부모와 지역주민의 보행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해왔다. 공사 진행사항까지 점검해보니 안심이 된다”고 말하며 안전하게 공사를 마무리할 것을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논두렁 시계’ 이인규, 손석희 인터뷰 거절한

국내 로펌을 그만두고 1년 전 미국으로 이주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된 국회 청문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