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 공무원 재취업 83% 승인… 공정했나

힘센 기재부·권익위 출신은 100% 통과

개통 앞둔 동백대교 “관리 일원화” 목청

10년 만에 완공… 연말 개통 예정

월 10만원 아동수당…서류 최대 132건 필요

100건 넘게 제출한 가정 전국에 5곳

서울 창동에 45층 ‘창업·문화산단’ 들어선다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 선정…3300억원 들여 2022년 건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북권 대표적 베드타운인 도봉구 창동에 최고 45층 규모의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가 2022년 들어선다. 2023년 완공되는 복합문화시설 ‘서울 아레나’와 연계해 이 일대가 동북부의 일자리·문화 중심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28일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국제지명설계공모 당선작으로 시아플랜건축사사무소의 ‘전환의 플랫폼’을 선정했다. 총사업비 3300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 도봉구 창동에 들어서는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당선작 조감도. 서울시 제공

창동·상계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는 창동역 앞 환승주차장 부지에 들어선다. 설계안에 따르면 단지는 연면적 15만 6263㎡다. 서울 동북권에서 가장 높은 건물로 이 일대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단지는 지하 8층∼지상 45층 건물과 지하 8층∼지상 17층 건물 2개가 연결된 형태로 구성된다. 수직적 형태의 건물 외관은 밖에서 안쪽이 보이도록 한 ‘오픈스페이스 월’로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영화 ‘인셉션’에서 도시를 수직으로 접어 올리는 장면을 보고 착안해 발상의 전환을 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건물 안에는 창업창작 레지던스 공간 700실, 2500명을 수용 가능한 창업 엑셀러레이팅 공간, 문화 관련 오피스 약 300개, 주차장 1440면, 서점·문화공연시설·상업시설 등 문화집객시설 등이 들어간다. 레지던스 공간에는 사회 초년생, 1인 청년창업자, 문화예술인 등이 거주하면서 창업·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건물 밖 공원부지와 지하공간에는 ‘문화 팔레트’가 만들어진다. 팔레트 같은 4개 미니공원이 연결되고 그 사이사이와 지하 공간에 영화, 1인 미디어 오픈스튜디오, 리테일 상점 등 다양한 문화집객시설을 들여놓을 계획이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5-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숙 여사, 빌린 샤넬 입고 마크롱 여사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명품 브랜드 샤넬 재킷을 입고 15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성동, 실종아동 찾는 ‘사이렌 문자’ 울린다

전국 첫 전자행정시스템 연계…미아 발생 때 긴급 알림서비스

“용산 청년 일자리 기금 100억”

성장현 구청장 ‘구민공감 현장소통’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