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성범죄 4명 중 3명이 ‘지인’

‘지원센터 50일’ 운영 실적

“관치 산물” vs “공익” 존폐 논란 충남 관사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감사원, 靑 감사 문제점 적발 달랑 8건

‘3곳 15년 만의 감사’ 결과 공개

“초중고 학생 보호인력 선발… 퇴직 공무원 우대 없어져야”

권익위, 교육청 제도 개선 권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권익위원회는 29일 배움터 지킴이와 학교 보안관 등 전국 초·중·고교 학생 보호인력을 공정하게 선발할 수 있도록 전국 교육청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학생 보호인력은 지난해 전국 9925개 학교에 1만 2847명이 배치돼 활동하고 있다. 예산은 연간 1000억원에 이른다. 교육부는 가이드라인을 통해 각 교육청이 인력 선정 기준을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각 교육청은 이를 마련하지 않아 학교장이 자의적으로 인력을 선발해 물의를 빚었다.


권익위는 학생 보호인력을 모집할 때 응모자가 여러 명이면 외부위원을 포함한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경력과 자격, 면접에 대한 심사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장기간 재위촉으로 인한 특혜 논란을 없애기 위해 재위촉 횟수를 제한하고 퇴직 공무원 우대 조항을 삭제하도록 했다. 현재는 민간 분야에서 관련 경력을 쌓았더라도 공무원 출신이 아니면 참여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배움터 지킴이 제도가 일부 퇴직 교장을 포함한 특정 직업의 용돈벌이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종필, 대선 후보 문재인에 “빌어먹을 XX” 막

23일 92세를 일기로 별세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후배 정치인들을 날카롭게 평가한 과거 발언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특히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