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주 52시간 계도기간 연장 여부 연내 발표”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밝혀

고위공무원단 승진 심사때 女후보자 의무화

인사처 ‘균형인사지침’ 개정안 시행

“초중고 학생 보호인력 선발… 퇴직 공무원 우대 없어져야”

권익위, 교육청 제도 개선 권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권익위원회는 29일 배움터 지킴이와 학교 보안관 등 전국 초·중·고교 학생 보호인력을 공정하게 선발할 수 있도록 전국 교육청에 제도 개선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학생 보호인력은 지난해 전국 9925개 학교에 1만 2847명이 배치돼 활동하고 있다. 예산은 연간 1000억원에 이른다. 교육부는 가이드라인을 통해 각 교육청이 인력 선정 기준을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각 교육청은 이를 마련하지 않아 학교장이 자의적으로 인력을 선발해 물의를 빚었다.


권익위는 학생 보호인력을 모집할 때 응모자가 여러 명이면 외부위원을 포함한 선정위원회를 구성하고 경력과 자격, 면접에 대한 심사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장기간 재위촉으로 인한 특혜 논란을 없애기 위해 재위촉 횟수를 제한하고 퇴직 공무원 우대 조항을 삭제하도록 했다. 현재는 민간 분야에서 관련 경력을 쌓았더라도 공무원 출신이 아니면 참여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배움터 지킴이 제도가 일부 퇴직 교장을 포함한 특정 직업의 용돈벌이로 전락했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5-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육에 질렸다” 경찰에 자수한 남아공 남성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사람을 살해하고 인육을 먹은 혐의로 기소된 남성 2명이 종신형을 선고받았다12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행정 따뜻한 복지·교육”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의 ‘구정 운영 5대 핵심전략과제’

도봉구 낡은 방공호의 변신

군부대 활용 체험·놀이 공간 조성

소원을 말해봐~ 마로니에 트리

종로, 레터링라이트박스·포토존 설치

관악산 안전사고 막아라

연주대능선·삼성산 446봉 난간 등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