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미식의 만남… ‘2018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새달 21일 해운대 영화의전당서 ‘불의 미학, 바비큐’ 주제 행사 풍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에 음식의 맛을 더한 영화축제가 열린다.

부산시는 다음달 21일부터 24일까지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2018 부산푸드필름페스타(BFFF)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부산푸드필름페스타는 ‘불의 미학, 바비큐’라는 주제로, 다양한 영화 상영과 부대행사가 열린다.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회와 영화의전당이 주최하며 네 개의 섹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음식 전문가들과의 즐거운 만남, 야외에서 펼쳐지는 전국의 유명 ‘푸드트럭’과 부산의 핫한 식당의 ‘팝업 스토어’, 영화를 보며 자유롭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야외광장 이벤트인 ‘포트럭(pot-luck) 테이블’ 등이 관람객을 맞는다.

또 영화 속 음식을 제대로 알아볼 수 있는 미식클래스인 ‘푸드 테라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들이 열린다. 미식 전문가와 콘텐츠 제작자들이 참여하는 ‘푸드 콘텐츠 포럼’은 급변하는 미식에 대한 전반적인 흐름과 미식 콘텐츠에 대한 얘기를 전해 준다. 올해 신설된 ‘부산국제수제맥주 마스터스 챌린저’는 부산을 대표하는 수제맥주 전문점과 전국의 수제맥주 업체들이 총출동해 색다른 맥주의 맛을 선사한다.

부산푸드필름페스타 포스터는 총 2종으로 ‘불’과 ‘풀’을 주제로 제작됐다. 메인 주제인 ‘불의 미학, 바비큐!’와 관련된 이미지로 만든 ‘불’ 포스터가 메인 포스터로 확정됐다.

페스타 관계자는 “‘불’과 ‘풀’의 콘셉트로 구성된 두 포스터는 음식이 가진 무한한 매력을 담아내고 있다”고 말했다. 내용은 부산푸드필름페스타 사무국(busanfoodfilmfesta@gmail.com)에 문의하면 된다. (051)714-5360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8-05-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JSA 귀순’ 북한병사 오청성씨가 바라본 한국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청성(25)씨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북한 상황에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