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쓰레기 무단투기도 스마트하게 경고하는 양천

이동식 경고판, 태양전지로 전력, 센서 감지 시 LED 조명으로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가 쓰레기 무단투기 상습 지역 10곳에 ‘이동식 스마트 경고판’을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동식 스마트 경고판은 고화질 녹화, 경고 음성 방송, 바닥에 LED 조명을 비춰 특정 이미지나 문구를 표시하는 로고젝터 기능을 갖췄다. 서울 자치구 최초로 태양전지판으로 전력 공급을 받는 방식을 적용, 친환경 요소까지 더했다.

무단투기를 하려는 사람이 접근하면 센서가 이를 감지, 경고 음성을 내보내고 영상을 녹화한다. 송재민 양천구 청소행정과장은 “한번 설치하면 이동이 불가능한 고정식과는 달리 다양한 장소에 이전 설치할 수 있고, 방범용 폐쇄회로(CC)TV나 고정식 경고판 사각지대를 보완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며 “하반기 다른 지역에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6-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본, 초등교과서까지 ‘독도는 일본 땅’…왜곡

내년부터 일본 초등교과서 75% ‘독도가 일본땅’…“한국이 불법점거” 교육정부 “독도 역사 왜곡 일본 교과서 강력규탄”…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