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성범죄 4명 중 3명이 ‘지인’

‘지원센터 50일’ 운영 실적

“관치 산물” vs “공익” 존폐 논란 충남 관사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감사원, 靑 감사 문제점 적발 달랑 8건

‘3곳 15년 만의 감사’ 결과 공개

쓰레기 무단투기도 스마트하게 경고하는 양천

이동식 경고판, 태양전지로 전력, 센서 감지 시 LED 조명으로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가 쓰레기 무단투기 상습 지역 10곳에 ‘이동식 스마트 경고판’을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동식 스마트 경고판은 고화질 녹화, 경고 음성 방송, 바닥에 LED 조명을 비춰 특정 이미지나 문구를 표시하는 로고젝터 기능을 갖췄다. 서울 자치구 최초로 태양전지판으로 전력 공급을 받는 방식을 적용, 친환경 요소까지 더했다.

무단투기를 하려는 사람이 접근하면 센서가 이를 감지, 경고 음성을 내보내고 영상을 녹화한다. 송재민 양천구 청소행정과장은 “한번 설치하면 이동이 불가능한 고정식과는 달리 다양한 장소에 이전 설치할 수 있고, 방범용 폐쇄회로(CC)TV나 고정식 경고판 사각지대를 보완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며 “하반기 다른 지역에도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6-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진 여고생 결국 주검으로...강진 실종자 두 명

실종 8일 만에 외진 야산서 발견 휴대전화 마지막 발신장소 인근 옷은 벗겨진채 풀 등에 덮여있어 숨진 용의자, 옷가지 태운 흔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