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자치구, 추석 맞이 독거노인·소년소녀 가장 보듬기 잇따라

사랑을 빚는 한가위…동작은 따뜻한 잔치·양천은 엄마 도시락

지식재산능력 첫 국가자격 취득자 478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6일 실시된 지식재산능력시험(IPAT)에서 478명이 처음으로 국가 공인자격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발명진흥회에 따르면 IPAT는 지난 2010년 국내 유일의 지식재산분야 민간자격증으로 도입된 후 올해 국가공인을 획득했다. 첫 국가공인시험에는 총 2565명이 응시한 가운데 18.6%인 478명이 국가공인자격인 600점 이상(4급)을 얻었다.

IPAT는 객관식 5지 선다형 60문항(990점 만점)이 출제되며 특허·실용신안·상표·디자인·저작권 등 지식재산 전 분야에 관한 기본 지식과 실무능력을 검증한다. 시험 결과는 점수와 등급(7등급)으로 표기되는데 300점 이상 취득해야 등급이 부여된다.

2017년 기준 한국특허정보원·지역지식재산센터 등 46개 기관에서 IPAT를 채용·역량평� ㅑ蕩ケ냅가ㅗ僅� 등에 반영했는데 올해 국가공인 자격이 되면서 활용 기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준석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은 “IPAT가 대학·기업·연구소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T는 매년 5월과 11월 넷째 주 토요일에 실시되며, 하반기 시험은 11월 24일 전국 주요 도시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케이블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 숙소서 몰카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