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지식재산능력 첫 국가자격 취득자 478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26일 실시된 지식재산능력시험(IPAT)에서 478명이 처음으로 국가 공인자격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발명진흥회에 따르면 IPAT는 지난 2010년 국내 유일의 지식재산분야 민간자격증으로 도입된 후 올해 국가공인을 획득했다. 첫 국가공인시험에는 총 2565명이 응시한 가운데 18.6%인 478명이 국가공인자격인 600점 이상(4급)을 얻었다.

IPAT는 객관식 5지 선다형 60문항(990점 만점)이 출제되며 특허·실용신안·상표·디자인·저작권 등 지식재산 전 분야에 관한 기본 지식과 실무능력을 검증한다. 시험 결과는 점수와 등급(7등급)으로 표기되는데 300점 이상 취득해야 등급이 부여된다.

2017년 기준 한국특허정보원·지역지식재산센터 등 46개 기관에서 IPAT를 채용·역량평� ㅑ蕩ケ냅가ㅗ僅� 등에 반영했는데 올해 국가공인 자격이 되면서 활용 기관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준석 한국발명진흥회 상근부회장은 “IPAT가 대학·기업·연구소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T는 매년 5월과 11월 넷째 주 토요일에 실시되며, 하반기 시험은 11월 24일 전국 주요 도시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