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성 외유에 수백만원 혈세… 조금도 변하지 않는 기초의

양주·동두천 등 경기북부 의원들 예산심의 앞두고 버젓이 해외연수

[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3~5월 화재 발생 51%가 부주의 탓

올해 1만 620건 중 5417건…꽁초·쓰레기 소각 등 불씨 원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봄철 화재 중 절반 이상이 ‘부주의’로 발생했다. 이 가운데 담뱃불로 인한 화재가 가장 잦았다.

11일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3∼5월 발생한 화재 1만 620건 중 5417건(51.0%)이 부주의로 발생했다. 전기적 원인이 2455건(23.1%), 기계적 원인이 1090건(10.3%) 순이었다. 부주의가 원인이 된 화재 중에서는 담뱃불로 인한 화재가 28.5%(1543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식물 조리 17.6%(953건), 쓰레기 소각이 14.7%(795건)로 뒤를 따랐다. 담뱃불로 인한 화재는 전체 화재 중 14.5%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담배꽁초를 버리거나 쓰레기를 소각할 때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화재가 가장 빈번하게 발생한 날은 ‘토요일’이었다. 사망자 또한 이날이 가장 많았다. 화재 발생 시간은 오전 11시∼오후 5시가 39.3%, 오후 5∼11시가 26.7%로 주로 오후 시간대에 발생했다.

또 오후 11시∼오전 5시에 발생한 화재에서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화재 발생 장소는 36.2%(3840건)가 산업, 업무, 교육시설 등 비주거 지역이었으며, 주거 지역은 26.0%(2762건)였다.

이 기간 화재 발생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 3578건)보다 21.8% 감소한 1만 620건으로 나타났다. 재산 피해는 1583억여원에서 1227억여원으로 22.5% 줄었다. 그러나 사망자 수는 82명으로 같았고, 부상자 수는 2명이 더 늘었다.

소방청은 야외 쓰레기 소각 행위 등을 금지하고 산불 예방 홍보 활동을 강화한 결과 임야 화재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4.1%, 쓰레기·야적장 화재는 44.6%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6-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