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하늘길 넓힌 지방공항 지역경제 부활 ‘날갯짓’

애물단지서 ‘관광객 유치’ 효자로

화훼 예술, 세대간 화해 메신저 되다

군포문화재단 ‘꽃소동’ 프로젝트…어르신·청년 함께 작품 만들며 소통

이색 휴양림 인기, 변산 위도항 213대 1

전통 휴양림 대신 테마형 선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연휴양림의 선호도가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으로 인기가 높은 숲이 좋은 휴양림이 아닌 이색적이고,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놀이시설 등을 갖춘 휴양림으로 수요가 집중되고 있다.

12일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의 여름 성수기(7월 15∼8월 24일) 자연휴양림 이용자 추첨 결과에 따르면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휴양림 객실은 7월 28일 변산자연휴양림(?사진?) 위도항으로 213대 1을 기록했다. 국내 최초 해안생태형 자연휴양림인 변산은 에어컨 등 편의시설이 설치돼 있고 트리하우스에서 바다 조망이 가능하며 숲이 있어 경관이 뛰어나다. 변산은 성수기 객실 평균 경쟁률도 13.8대 1에 달해 전통적인 인기 휴양림인 청옥산(10.5대 1), 남해편백(10.1대 1), 유명산(9.5대 1)을 뛰어넘었다.

변산에 이어 인기가 높은 휴양림 객실은 경북 문경에 있는 대야산자연휴양림 신축 숲속의 집 601호(대야산)로 7월 28일 184대 1을 기록했다. 이곳은 독립된 객실로 내·외부 시설을 현대식으로 신축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대야산은 휴양림 내에 용추계곡이 있어 그늘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가족 여행객들의 신청이 많다.

야영시설 중에서는 가리왕산자연휴양림 야영데크(201번)가 57대 1의 치열한 경쟁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추첨 예약 신청에는 10만 5457명이 참여해 평균 경쟁률이 객실은 6.45대 1, 야영데크는 2.79대 1에 달했다. 당첨자는 12일 오후 4시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결제햐야 하며 미결제시 당첨이 취소된다. 잔여 숙박시설은 20일 오전 9시부터 휴양림관리소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안희정 사건에 “성관계 후 와인바 갔다

판사 출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해 “위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17년 숙원 푸는 박준희 ‘골목대장’

관악구청장 남현동 민원 해법 찾아

젊은 땀으로 디자인하는 양천

김수영 구청장, 구청 아르바이트 대학생 간담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