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성 외유에 수백만원 혈세… 조금도 변하지 않는 기초의

양주·동두천 등 경기북부 의원들 예산심의 앞두고 버젓이 해외연수

[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이색 휴양림 인기, 변산 위도항 213대 1

전통 휴양림 대신 테마형 선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연휴양림의 선호도가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으로 인기가 높은 숲이 좋은 휴양림이 아닌 이색적이고,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놀이시설 등을 갖춘 휴양림으로 수요가 집중되고 있다.

12일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의 여름 성수기(7월 15∼8월 24일) 자연휴양림 이용자 추첨 결과에 따르면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휴양림 객실은 7월 28일 변산자연휴양림(?사진?) 위도항으로 213대 1을 기록했다. 국내 최초 해안생태형 자연휴양림인 변산은 에어컨 등 편의시설이 설치돼 있고 트리하우스에서 바다 조망이 가능하며 숲이 있어 경관이 뛰어나다. 변산은 성수기 객실 평균 경쟁률도 13.8대 1에 달해 전통적인 인기 휴양림인 청옥산(10.5대 1), 남해편백(10.1대 1), 유명산(9.5대 1)을 뛰어넘었다.

변산에 이어 인기가 높은 휴양림 객실은 경북 문경에 있는 대야산자연휴양림 신축 숲속의 집 601호(대야산)로 7월 28일 184대 1을 기록했다. 이곳은 독립된 객실로 내·외부 시설을 현대식으로 신축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대야산은 휴양림 내에 용추계곡이 있어 그늘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가족 여행객들의 신청이 많다.

야영시설 중에서는 가리왕산자연휴양림 야영데크(201번)가 57대 1의 치열한 경쟁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추첨 예약 신청에는 10만 5457명이 참여해 평균 경쟁률이 객실은 6.45대 1, 야영데크는 2.79대 1에 달했다. 당첨자는 12일 오후 4시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결제햐야 하며 미결제시 당첨이 취소된다. 잔여 숙박시설은 20일 오전 9시부터 휴양림관리소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