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자치구, 추석 맞이 독거노인·소년소녀 가장 보듬기 잇따라

사랑을 빚는 한가위…동작은 따뜻한 잔치·양천은 엄마 도시락

월소득 449만원 이상 국민연금 가입자 새달부터 보험료 최대 1만 7100원 인상

기준소득월액 내년 6월까지 적용…월소득 449만원 미만자는 불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달부터 월 449만원 이상 소득자는 국민연금 보험료를 더 내야 한다. 다만 보험료를 더 낸 만큼 나중에 받는 연금 수령액도 늘어난다.

12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국민연금 보험료를 매기는 기준인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월 449만원에서 468만원으로 오른다. 하한액은 월 29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된다.

조정된 기준소득월액은 내년 6월까지 1년간 적용된다. 이에 따라 월소득 449만원 이상 가입자 244만 8541명(전체 가입자의 13.6%)의 보험료가 많게는 월 1만 7100원, 적게는 900원 오른다. 월소득 449만원 미만 가입자의 보험료는 변동이 없다.

국민연금 보험료는 기준소득월액에 보험료율(9%)을 곱해서 정한다. 예를 들어 올해 6월 현재 500만원의 월급을 받는 직장인 A씨는 이달까지는 상한액 월 449만원을 적용해 월 40만 4100원(449만원×9%)의 보험료를 낸다. 하지만 다음달부터는 상한액이 월 468만원으로 높아져 A씨는 월 42만 1200원(468만원×9%)을 부담한다. 보험료로 1만 7100원을 더 내는 것이다. A씨가 직장인이라면 인상된 보험료의 절반은 본인이, 나머지 절반은 회사가 각각 부담한다.

국민연금은 세금과 달리 소득이 아무리 높아도 보험료가 무한정 올라가진 않는다. 연금당국은 가입자가 상한액보다 큰 소득을 올리더라도 그 상한액만큼만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간주해 보험료를 산정한다. 가입자의 소득이 하한액보다 낮을 때는 하한액을 기준으로 보험료를 계산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6-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케이블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 숙소서 몰카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