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성범죄 4명 중 3명이 ‘지인’

‘지원센터 50일’ 운영 실적

“관치 산물” vs “공익” 존폐 논란 충남 관사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감사원, 靑 감사 문제점 적발 달랑 8건

‘3곳 15년 만의 감사’ 결과 공개

월소득 449만원 이상 국민연금 가입자 새달부터 보험료 최대 1만 7100원 인상

기준소득월액 내년 6월까지 적용…월소득 449만원 미만자는 불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달부터 월 449만원 이상 소득자는 국민연금 보험료를 더 내야 한다. 다만 보험료를 더 낸 만큼 나중에 받는 연금 수령액도 늘어난다.

12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국민연금 보험료를 매기는 기준인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월 449만원에서 468만원으로 오른다. 하한액은 월 29만원에서 30만원으로 인상된다.

조정된 기준소득월액은 내년 6월까지 1년간 적용된다. 이에 따라 월소득 449만원 이상 가입자 244만 8541명(전체 가입자의 13.6%)의 보험료가 많게는 월 1만 7100원, 적게는 900원 오른다. 월소득 449만원 미만 가입자의 보험료는 변동이 없다.

국민연금 보험료는 기준소득월액에 보험료율(9%)을 곱해서 정한다. 예를 들어 올해 6월 현재 500만원의 월급을 받는 직장인 A씨는 이달까지는 상한액 월 449만원을 적용해 월 40만 4100원(449만원×9%)의 보험료를 낸다. 하지만 다음달부터는 상한액이 월 468만원으로 높아져 A씨는 월 42만 1200원(468만원×9%)을 부담한다. 보험료로 1만 7100원을 더 내는 것이다. A씨가 직장인이라면 인상된 보험료의 절반은 본인이, 나머지 절반은 회사가 각각 부담한다.

국민연금은 세금과 달리 소득이 아무리 높아도 보험료가 무한정 올라가진 않는다. 연금당국은 가입자가 상한액보다 큰 소득을 올리더라도 그 상한액만큼만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간주해 보험료를 산정한다. 가입자의 소득이 하한액보다 낮을 때는 하한액을 기준으로 보험료를 계산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6-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논두렁 시계’ 이인규, 손석희 인터뷰 거절한

국내 로펌을 그만두고 1년 전 미국으로 이주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된 국회 청문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