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인천 인구 294만명… 제2도시로 성큼

10년 내 347만명 부산 앞지를 듯…지역내총생산은 작년 추월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안부, 위상 맞게 인사교류 확대

인천이 머지않아 부산을 제치고 우리나라 ‘제2의 도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 규모로는 부산을 따라잡았고, 인구수도 10년 안에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인천의 위상 변화에 맞춰 인사 교류 확대를 추진한다.

12일 행안부에 따르면 지난해 부산의 주민등록 인구는 347만 653명으로 10년 전인 2008년(356만 4577명)보다 10만명 넘게 줄었다. 반면 인천의 지난해 주민등록 인구수는 294만 8542명으로 2008년(269만 2696명)보다 30만명 가까이 늘었다. 1995년과 비교하면 부산(389만 2972명)은 23년 만에 40만명 이상 줄었지만, 인천(236만 2132명)은 50만명 넘게 불어났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두 도시 간 인구수가 10년 안에 역전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인천은 2016년 10월 19일에 ‘300만명 도시’(주민등록 인구 294만 1405명, 외국인 5만 8608명)를 선언했다. 서울과 부산에 이어 세 번째다.

경제 규모는 이미 뒤집힌 것으로 추정된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지역 소득’에 따르면 부산의 명목 지역내총생산(GRDP)은 81조 2000억원으로 인천(80조 9000억원)과의 격차가 3000억원으로 좁혀져 지난해는 인천이 역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2008년만 해도 두 도시의 격차가 8조원이 넘었던 것을 감안하면 인천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인천시 관계자는 “인천이 부산을 넘어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며 “인구가 꾸준히 늘어 경제 활성화의 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 부산과 인천에서는 이미 ‘제2의 도시’ 이슈를 두고 자존심 싸움을 벌이고 있다. 17개 광역지자체 협의체인 전국시·도지사협의회 관계자는 “제2 도시가 바뀌는 것은 우리나라의 지역 질서를 새로 쓰는 민감한 문제이다 보니 지자체 간 논의가 조심스럽다”고 말을 아꼈다.

행안부 관계자는 “인천이 경제 규모나 인구수로 제2의 도시가 된다고 해도 당장 의전이나 재정상 혜택이 달라지지는 않는다”면서도 “장기적으로 ‘제2국무회의’(대통령과 광역지자체가 함께 참석하는 논의기구) 등에서 의전 순서가 바뀔 수 있고 이에 맞춰 인사 교류도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6-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