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촬영 성범죄 4명 중 3명이 ‘지인’

‘지원센터 50일’ 운영 실적

“관치 산물” vs “공익” 존폐 논란 충남 관사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감사원, 靑 감사 문제점 적발 달랑 8건

‘3곳 15년 만의 감사’ 결과 공개

축구가 IT를 만나니, 기량 향상

러시아 월드컵서 비디오 판독시스템 첫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차 산업혁명 물결을 타고 정보기술(IT)을 결합한 다양한 축구 장비 특허출원이 늘고 있다.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정확한 판정을 위한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과 근거리무선통신(NFC) 칩이 내장된 공인구가 첫 도입된다.

13일 특허청에 따르면 IT와 결합한 축구 장비 특허 출원은 2017년까지 74건으로 나타났다. 2009년까지는 훈련 및 게임 장치(37%), 축구공(18%), 경기장 관련 시설(18%)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축구화(18%), 분석기록 장치(18%), 정강이 보호대(12%) 등으로 다양화됐다. 사물인터넷(IoT)과 같은 IT 발전으로 적용가능한 분야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다양한 센서가 설치된 훈련 및 게임 장치는 슈팅 동작을 감지해 속력·방향·습관을 분석하고, 결과를 스크린 또는 개인 태블릿으로 출력해 연습에 활용가능하다. 스크린 골프나 야구처럼 실내에서도 즐길 수 있어 산업 확대가 기대된다.

축구공과 축구화도 인터넷과 연결됐다. 내장센서를 이용해 축구공과 축구화에 가해지는 충격량, 축구공의 이동 거리, 속도 등을 감지해 그 결과를 선수와 관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

정강이 보호대에 보호대에 내장된 센서로 선수의 생체 및 활동 정보를 종합해 부상 위험도를 산출하면서 부상이나 응급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경기분석기록 장치는 신체 또는 유니폼에 부착된 무선인식(RFID) 칩으로 감지한 정보와 카메라 촬영 정보를 결합해 선수와 공의 움직임을 식별할 수 있는데 감독과 코치가 단말기로 확인할 수 있어 과학적 경기분석이 가능하다.

이같은 축구장비 특허는 개인이 주도했지만 2010년 이후 중소기업과 대학·연구소, 대기업 등이 기술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김용정 주거생활심사과장은 “축구 산업에서 IT 경쟁력이 뛰어난 국내 기업의 활발한 진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논두렁 시계’ 이인규, 손석희 인터뷰 거절한

국내 로펌을 그만두고 1년 전 미국으로 이주한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된 국회 청문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