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시간 수업 대장정…24시간이 모자라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의 하루

“관치” vs “공익” 충남 관사 존폐 논란

활용법 두고 당선자·의회 충돌

반려견 동반 휴양림 시범 운영

산음, 검마산휴양림 예약 이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려견과 동반 입장할 수 있는 국립자연휴양림이 시범 운영된다. 여름 휴가철 반려견을 맡기고 떠나야 했던 불편없이 객실 내에서 숙박도 가능하다.

14일 산림청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경기 양평 산음휴양림(두메지구)와 경북 영양 검마산휴양림 등 2곳을 반려견 입장 휴양림으로 운영한다. 그동안 전국 40개 국립자연휴양림에서는 반려동물 입장이 전면 금지됐다.

산림청은 지난 5월 일부 휴양림에 반려동물 입장이 가능하도록 규정을 개정하고 시설·예약시스템 개선 등을 개선했다.

시범 휴양림은 지역적 수요와 입지여건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산음 두메지구는 일반 휴양객과 이용공간이 분리된데다, 수도권에 위치해 접근성이 우수하다. 검마산은 산림문화휴양관 1동으로 구성된 소규모로 반려견과 함께 전 공간을 이용할 수 있다.

반려견 동반을 위해서는 기준을 갖춰야 한다. 동물보호법에 따라 반려동물 등록이 필요하고 나이(6개월 이상 10년 이하), 몸무게(15㎏ 이하), 예방접종 등 세부 기준도 충족해야 한다. 다만 장애인 보조견·경찰견 등 공익목적을 위해 활동 중인 개는 적용받지 않는다. 또 이용객과 반려견 안전을 위해 도사·핏불테리어·로트와일러 등 8종의 맹견과 대형견, 질병 등이 있는 반려견은 입장할 수 없다. 이들 휴양림은 반려견을 동반해야만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 가능한 반려견 수는 ‘1일 입장객’은 1마리, ‘숙박객’은 객실당 2마리며, 시범운영 기간(7.1∼12.31) 추가요금은 없다.

휴양림에는 반려견 놀이시설과 편의시설 등이 설치됐는데 안전을 위해 이동 시에는 안전줄을 착용하고 배변봉투를 소지해야 한다. 휴양림은 21일부터 국립자연휴양림 누리집(www.huyang.go.kr)에서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 예약 시에는 반려견 등록번호와 몸무게, 예방접종 여부 등 반려견 관련 정보를 입력하고, 휴양림을 입장시 현장에서 재확인한다.

이용석 산림휴양등산과장은 “반려견과 휴양림을 이용할 수 있도록 놀이시설과 안정장치를 설치했다”면서 “일반 이용객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이용객의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명희 ‘충격과 공포’의 갑질 영상 또…“잡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로 추정되는 인물의 폭행 영상이 추가로 공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뮤지컬로 배우는 어린이 성교육

중랑 ‘엄마는 안 가르쳐줘’ 공연

성동, 고용부 일자리대상 최우수 수상

전국 최초 공공안심상가 조성

물안개 피어나는 그늘막

강북구, 쿨링 포그 그늘막 확대

샹송이 흐르는 신촌 연세로

23~24일 프랑스 거리음악 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