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발달장애인도 ‘낮 시간 돌봄’ 받는다

복지부, 올 2500명 참여·창의형 활동 지원

제주 투자 해외기업들, 영리병원 소송에 촉각

향후 투자 기업활동 보장·제한 지렛대

100만 특례시 지정에… “행정수요 따져야”

첫 도입 특례시 기준 놓고 갑론을박

노원표 가상화폐 ‘노원’… 주민 마음 사로잡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달 새 회원 1526명→5403명
이용액 2800만 노원… 3배 이상
‘적립 가능’ 자원봉사·가맹점↑

서울 노원구에 있는 한 서점에서 구민이 지역화폐 ‘노원(NW)’을 사용해 결제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지역화폐 ‘노원’(NW)이 주민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지난 2월부터 지폐나 상품권 형태였던 지역화폐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노원(NW)으로 개발해 운영해 오고 있다. 노원(NW)은 지역 주민이나 단체가 노원구 내에서 자원봉사나 기부 등을 하면 적립되며 이를 노원구 내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2월 1526명이던 지역화폐 회원은 지난 10일 기준 5403명으로 증가했다. 발행액은 2월 3000만 노원(NW)에서 같은 기간 기준 6500만 노원(NW)으로 두 배 이상 올랐다. 가맹점에서 노원(NW)을 사용하면 물건이나 서비스의 5~40%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사용량도 대폭 늘었다. 지난 10일 기준 이용액은 2800만 노원(NW)으로 3월 859만 노원(NW)에서 3배 이상 크게 늘었다.

노원(NW)을 적립할 수 있는 자원봉사 건수도 덩달아 늘었다.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자원봉사 건수는 9만 9612건이었으나 올해 같은 기간 자원봉사 건수는 5930건 증가한 10만 5542건이었다. 지역화폐를 쓸 수 있는 가맹점의 수도 87곳에서 247곳으로 증가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6-2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아동학대 증거 나오자 “얼마면 돼” 파

언어장애 6세 아동에 벌세우고 가혹행위 멍자국 수상히 여긴 부모 CCTV 요구에 “까불다 부딪혀·모른다” 변명으로 일관 보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위험의 외주화, 정상화해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당부

교육도시 팔 걷은 동대문

올해 교육경비 119억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