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표 가상화폐 ‘노원’… 주민 마음 사로잡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달 새 회원 1526명→5403명
이용액 2800만 노원… 3배 이상
‘적립 가능’ 자원봉사·가맹점↑

서울 노원구에 있는 한 서점에서 구민이 지역화폐 ‘노원(NW)’을 사용해 결제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지역화폐 ‘노원’(NW)이 주민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지난 2월부터 지폐나 상품권 형태였던 지역화폐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노원(NW)으로 개발해 운영해 오고 있다. 노원(NW)은 지역 주민이나 단체가 노원구 내에서 자원봉사나 기부 등을 하면 적립되며 이를 노원구 내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2월 1526명이던 지역화폐 회원은 지난 10일 기준 5403명으로 증가했다. 발행액은 2월 3000만 노원(NW)에서 같은 기간 기준 6500만 노원(NW)으로 두 배 이상 올랐다. 가맹점에서 노원(NW)을 사용하면 물건이나 서비스의 5~40%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사용량도 대폭 늘었다. 지난 10일 기준 이용액은 2800만 노원(NW)으로 3월 859만 노원(NW)에서 3배 이상 크게 늘었다.

노원(NW)을 적립할 수 있는 자원봉사 건수도 덩달아 늘었다. 지난해 1월부터 5월까지 자원봉사 건수는 9만 9612건이었으나 올해 같은 기간 자원봉사 건수는 5930건 증가한 10만 5542건이었다. 지역화폐를 쓸 수 있는 가맹점의 수도 87곳에서 247곳으로 증가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6-2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손가락 하트 사진 찍었다…남쪽 사람

“(손가락 하트를) 어떻게 하는 겁니까?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에서 특히 유행하는 ‘손가락…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