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행안부, ‘2018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사업’ 5건 선정

지진 때 이동패턴 분석해 구호정책 개선…‘中企 위기감지’ 실업자 예방·재정 지원

[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밤에 떠나는 성북동 문화 산책

22~23일 이틀간 문화재 야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우장·최순우 옛집 등 개방
홀로그램 등 접목 스토리 투어

서울 성북구가 22~23일 오후 6~10시 이틀에 걸쳐 ‘2018 성북동 문화재 야행’을 진행하는 가운데 야행 구간 중 하나인 한양성곽.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고즈넉한 여름밤에 골목길을 걸으며 성북동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2018 성북동 문화재 야행’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야행은 22~23일 오후 6~10시 이틀에 걸쳐 성북동 일대에서 열린다. 야행 기간 동안 심우장, 최순우 옛집, 이종석 별장 등 성북동의 대표 문화재와 성북구립미술관, 한국가구박물관, 성북선잠박물관, 우리옛돌박물관 등 문화시설이 개방된다.

안내자와 함께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투어도 진행된다. 버스는 행사 기간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 성북동 입구(4호선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 앞), 경신중·고등학교 버스정류장(성북동 문화재 야행 메인거리 입구), 선잠박물관, 성북구립미술관, 심우장, 최순우 옛집 코스를 돌며 5분 간격으로 정차한다.

올해는 특히 성북동의 유형·무형 문화재에 홀로그램, 프로젝션 맵핑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성북동의 역사와 문화, 사람의 이야기를 전할 계획이다. 거리는 윤이상 등 성북동에 거주한 음악가의 작품을 새롭게 편집한 곡들로 채운다. 무형 문화재가 참여하는 ‘전통가오리연 만들기’, ‘한국전통부채 듸림선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뿐 아니라 공연, 먹거리 행사도 마련된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6-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데니스 텐 죽음에 김연아도 충격 “믿어지지 않

한국계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피겨 여왕’ 김연아가 애도를 표했다.데니스 텐은 19일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나선 강동구청장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