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밤에 떠나는 성북동 문화 산책

22~23일 이틀간 문화재 야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우장·최순우 옛집 등 개방
홀로그램 등 접목 스토리 투어

서울 성북구가 22~23일 오후 6~10시 이틀에 걸쳐 ‘2018 성북동 문화재 야행’을 진행하는 가운데 야행 구간 중 하나인 한양성곽.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고즈넉한 여름밤에 골목길을 걸으며 성북동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2018 성북동 문화재 야행’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야행은 22~23일 오후 6~10시 이틀에 걸쳐 성북동 일대에서 열린다. 야행 기간 동안 심우장, 최순우 옛집, 이종석 별장 등 성북동의 대표 문화재와 성북구립미술관, 한국가구박물관, 성북선잠박물관, 우리옛돌박물관 등 문화시설이 개방된다.

안내자와 함께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투어도 진행된다. 버스는 행사 기간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 성북동 입구(4호선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 앞), 경신중·고등학교 버스정류장(성북동 문화재 야행 메인거리 입구), 선잠박물관, 성북구립미술관, 심우장, 최순우 옛집 코스를 돌며 5분 간격으로 정차한다.

올해는 특히 성북동의 유형·무형 문화재에 홀로그램, 프로젝션 맵핑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성북동의 역사와 문화, 사람의 이야기를 전할 계획이다. 거리는 윤이상 등 성북동에 거주한 음악가의 작품을 새롭게 편집한 곡들로 채운다. 무형 문화재가 참여하는 ‘전통가오리연 만들기’, ‘한국전통부채 듸림선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뿐 아니라 공연, 먹거리 행사도 마련된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6-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세대 교수 “5·18은 북한 소행”…논란 확산

교육대학원 수업 때 관련 발언…학생이 익명 고발학교 측 “한 사안의 여러 의견 들어봐야한다는 취지”교수 “부적절성 인정…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