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밤에 떠나는 성북동 문화 산책

22~23일 이틀간 문화재 야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우장·최순우 옛집 등 개방
홀로그램 등 접목 스토리 투어

서울 성북구가 22~23일 오후 6~10시 이틀에 걸쳐 ‘2018 성북동 문화재 야행’을 진행하는 가운데 야행 구간 중 하나인 한양성곽.
성북구 제공

서울 성북구는 고즈넉한 여름밤에 골목길을 걸으며 성북동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2018 성북동 문화재 야행’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야행은 22~23일 오후 6~10시 이틀에 걸쳐 성북동 일대에서 열린다. 야행 기간 동안 심우장, 최순우 옛집, 이종석 별장 등 성북동의 대표 문화재와 성북구립미술관, 한국가구박물관, 성북선잠박물관, 우리옛돌박물관 등 문화시설이 개방된다.

안내자와 함께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투어도 진행된다. 버스는 행사 기간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 성북동 입구(4호선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 앞), 경신중·고등학교 버스정류장(성북동 문화재 야행 메인거리 입구), 선잠박물관, 성북구립미술관, 심우장, 최순우 옛집 코스를 돌며 5분 간격으로 정차한다.

올해는 특히 성북동의 유형·무형 문화재에 홀로그램, 프로젝션 맵핑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성북동의 역사와 문화, 사람의 이야기를 전할 계획이다. 거리는 윤이상 등 성북동에 거주한 음악가의 작품을 새롭게 편집한 곡들로 채운다. 무형 문화재가 참여하는 ‘전통가오리연 만들기’, ‘한국전통부채 듸림선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뿐 아니라 공연, 먹거리 행사도 마련된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6-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