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비세 인상’ 지역 갈등 부추긴다

전문가들도 비판 …“이분법 버려야”

돼지농장에… 첫삽도 못 뜬 군위 종합운동장

부지 내 D농장 15억 보상 받고도 버텨

지자체 금고은행 선정 출혈경쟁 막는다

행안부, 금고지정 평가배점 기준 개선

일회용 컵 ‘OUT’

공공기관 오늘부터 사용 금지…회의·행사 때 텀블러 등 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부터 공공기관 사무실에선 일회용 컵 사용이 금지된다. 회의나 행사 때는 ‘텀블러’를 비롯해 다회용 컵 사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공공부문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중앙부처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 모든 공공기관이 이를 준수해야 한다. 일회용품 줄이기를 실적으로 매겨 각 공공기관 평가에 반영한다.

야외 행사 때도 페트병 사용을 가능하면 줄인다. 자체적으로 음수대를 마련해 개인용 텀블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민원인이 왔을 때도 머그컵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갖춰 둔다. 각 기관의 구매부서에서는 일회용품 대신 환경표지인증 제품 등을 우선 구매해야 한다. 과다 사용으로 문제가 됐던 일회용 비닐 우산 커버도 쓰지 않고 ‘우산 빗물 제거기’를 설치한다. 직원들이 구내매점을 이용할 땐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나 빈 박스를 쓴다.

환경부는 해당 지침을 만들어 지난달 15일 전국 공공기관에 알렸다. 내부 공지나 교육 등을 통해 직원들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병화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공공기관이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앞장서 폐기물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7-0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서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역세권에 첫 ‘시각장애인 쉼터’

강서구에 가양5단지 상가동 제공

‘골목’구청장 “목요일에 만나요”

금천구, 매월 첫째·셋째주 진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