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0도 서클영상관·주몽승마장… 삼국유사 신화가 살아난다

경북 군위 ‘삼국유사 가온누리’ 준공

“11년째 함께 사는데… 혼인가정 중심 제도로 차별받아 큰

여가부 주최 ‘동거가족 간담회’ 가 보니

성폭력 피해 신고 어디로? 가정폭력 상담센터는 어디에? 여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17>성범죄 피해자 신고 전화 난립

김현미 “도공·철도공 정규직 전환 조속 결정해야”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공공 부문서 선도적 일자리 창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산하 공공기관장들을 소집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및 일자리 창출을 촉구했다.
김현미(왼쪽)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세종 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공공 부문의 정규직 전환 문제는 안전한 환경 조성과 사회 통합을 위한 정부의 핵심 정책과제”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국토부 산하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13개 기관장이 참석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국토부 산하 21개 공공기관 중 한국도로공사와 철도공사 등 2개 기관을 제외한 19개 기관이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 이들 기관의 비정규직 직원 총 2만 8000여명 중 2만 6000여명(92%)에 대한 정규직 전환이 결정된 것이다.

김 장관은 “도로공사와 철도공사는 정규직 전환 방식과 처우 개선 문제를 조속히 합의해 정규직 전환 결정을 마무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다른 기관들도 전환 대상자의 처우 개선 문제와 관련한 후속 조치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해 달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그동안 효율성을 추구한다는 명분으로 외주화됐던 생명·안전 업무도 정상화해야 한다”며 “핵심 기술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산업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 역시 공공기관이 추구해야 할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공공 부문에서의 선도적인 일자리 창출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공공일자리 창출을 강조했다. 그는 “건설·안전·부동산·항공 분야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창업공간 마련, 지역 일자리 조성 등 국토교통 분야 일자리 정책에 주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7-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혜경궁 김씨’ 추정 네이버 댓글 1955건 발견

김혜경씨 다음 아이디와 유사 계정이재명·김혜경 부부 옹호 댓글 대부분이재명 비판 반박·전해철 의원 견제‘혜경궁 김씨’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너의 목소리가 들려’… 1층 로비에 관악 구청장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관악聽’ 개관

동대문 내년 예산 52% 복지에 쏟아붓는다

유덕열 서울 동개문구청장, 전체 5723억원 중 3026억원 편성

“아동수당 지역화폐·병원비 상한제… 아이가 존중받는 성남

[주민 물음에 단체장 답하다] 은수미 성남시장

“주 52시간만 공부하면 안 돼요?” 양천구청장 가슴 울린 말

아동친화도시 그리는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