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최저임금 논의 시작부터 ‘삐걱’

고용 장관 심의 요청 법정 시한 이달 말

1463㎞… 남해 둘레길 ‘남파랑길’ 열린다

부산 오륙도~전남 해남 땅끝마을 연결…내년 하반기 개통

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김현미 “도공·철도공 정규직 전환 조속 결정해야”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공공 부문서 선도적 일자리 창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산하 공공기관장들을 소집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및 일자리 창출을 촉구했다.
김현미(왼쪽)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세종 연합뉴스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공공 부문의 정규직 전환 문제는 안전한 환경 조성과 사회 통합을 위한 정부의 핵심 정책과제”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국토부 산하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13개 기관장이 참석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국토부 산하 21개 공공기관 중 한국도로공사와 철도공사 등 2개 기관을 제외한 19개 기관이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 이들 기관의 비정규직 직원 총 2만 8000여명 중 2만 6000여명(92%)에 대한 정규직 전환이 결정된 것이다.

김 장관은 “도로공사와 철도공사는 정규직 전환 방식과 처우 개선 문제를 조속히 합의해 정규직 전환 결정을 마무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다른 기관들도 전환 대상자의 처우 개선 문제와 관련한 후속 조치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해 달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그동안 효율성을 추구한다는 명분으로 외주화됐던 생명·안전 업무도 정상화해야 한다”며 “핵심 기술에 대한 전략적 투자와 신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산업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 역시 공공기관이 추구해야 할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공공 부문에서의 선도적인 일자리 창출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공공일자리 창출을 강조했다. 그는 “건설·안전·부동산·항공 분야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창업공간 마련, 지역 일자리 조성 등 국토교통 분야 일자리 정책에 주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7-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본, 초등교과까지 ‘독도는 일본 땅’…왜곡

내년부터 일본 초등교과서 75% ‘독도가 일본땅’…“한국이 불법점거” 교육정부 “독도 역사 왜곡 일본 교과서 강력규탄”…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판 ‘착한 SKY캐슬 코디’ 떴다

진학상담센터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성북, 청소년 놀터 ‘울:섬&쉼표’ 4호 개관

청소년 놀터 개관식에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참석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