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어두침침 서초 골목, 그림과 빛으로 ‘반짝’

벽화·조명 활용한 ‘어번 캔버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가 벽화와 조명으로 지역을 꾸미면서 디자인 서초에 속도를 더한다고 9일 밝혔다. 대형 그늘막인 서리풀 원두막 등으로 도시 디자인 개념을 강화해 온 서초가 이번에는 도시 속 후미지고 으슥한 곳을 거대한 캔버스 삼아 갤러리로 만들겠다며 ‘어번 캔버스 사업’을 들고 나왔다.
서초동 신중초등학교 일대에 아트 조명을 설치해 벽화에 그려진 달의 표정 변화를 나타나게 했다.
서초구 제공

사업은 총 8억여원을 투입해 낡은 담장, 지하보도, 경부간선도로 하부 등 32곳에 대해 문화예술의 옷을 입히는 작업이다. 서초만의 디자인 정체성을 곳곳에 접목해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고 도시 경관까지 살려 품격 있는 문화예술도시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구는 우선 낡고 더러워진 담장 등 6곳, 622m를 대규모 아트벽화 및 입체조형물로 조성했다. 아트조명도 활용해 외진 골목길을 안전하고 생동감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했다. 양재동 버들어린이공원 앞 골목길은 화사한 꽃을 바닥에 표현했다. 서초동 신중초등학교 후문 일대를 벽화와 입체조형물은 물론 아트조명을 혼합설치해 낮에는 달, 별 등 아기자기한 벽화로 볼거리를 제공했다.

구는 이 과정에서 지역 내 기업 참여도 적극 유도했다. 방현초 옹벽, 경부간선도로 지하보도 등 3곳에 대해 오리콤, 두산중공업, 대한변호사협회 등에서 사회공헌활동 하나로 벽화그리기에 동참했다. 구는 우선 8곳에 대한 사업을 마쳤으며, 앞으로도 주민의견을 반영해 경부간선도로 하부, 노후된 골목길 등 남은 24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문화예술도시답게 곳곳에 문화의 향기가 흐르는 품격 있는 서초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7-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어! 죽어” 조현아 부부싸움…폭행 상처 살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는 20일 KBS를 통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