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발달장애인도 ‘낮 시간 돌봄’ 받는다

복지부, 올 2500명 참여·창의형 활동 지원

제주 투자 해외기업들, 영리병원 소송에 촉각

향후 투자 기업활동 보장·제한 지렛대

100만 특례시 지정에… “행정수요 따져야”

첫 도입 특례시 기준 놓고 갑론을박

용산 이촌1구역 주택재개발 속도

정비구역 지정·계획안 입안 신청…공공임대주택 8개 동 건설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촌1주택재건축정비사업 시행 전·후 경관 시뮬레이션. 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 이촌1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용산구는 9일 서울시에 이촌1주택재건축정비사업 정비구역 지정과 정비계획(안) 입안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촌1구역은 이촌동 203-5(용산역 철도정비창 부지 남서쪽) 일대로 2만 3543.8㎡ 면적에 건물 110개 동이 자리하고 있다. 이 중 20~40년에 달하는 건물이 107동에 달한다.

이번 정비계획은 용도지역 상향뿐 아니라 공공임대주택을 설치해 공공성을 확보한다는 내용이 특징이다. 이촌제1구역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설립추진위원회는 획지1(준주거지역)에 공동주택 8개 동 859가구를 지을 계획이다. 전용면적 60㎡ 이하가 620가구, 60㎡ 초과~85㎡ 이하가 239가구다. 현황 543가구에 비해 316가구 늘어난다. 전체 가구 중 603가구(70.2%)는 조합과 일반에 분양하고, 60㎡ 이하 소형주택 256가구(29.8%)는 임대 또는 장기전세주택으로 활용한다.

건물 높이는 ‘2030도시기본계획’(서울플랜)과 ‘한강변 관리 기본계획’에 따라 최고 35층(120m) 이하로 정했다.

이촌1구역은 한때 서울시가 용산국제업무지구와 서부이촌동을 통합 개발하겠다고 밝히면서 개발 기대가 높았지만 2013년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이 무산된 이후 개발이 지체됐다. 이후 2015년 서울시가 서부이촌동 재건축 대상지를 이촌1구역, 이촌시범·미도연립, 중산시범 등 3개 특별계획구역으로 나눠 분리 개발하는 내용의 지구단위계획을 내놓으면서 이촌1구역 개발도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한 서부이촌동에서 재건축 사업이 시작된다”며 “주거환경 개선으로 안전하고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7-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아동학대 증거 나오자 “얼마면 돼” 파

언어장애 6세 아동에 벌세우고 가혹행위 멍자국 수상히 여긴 부모 CCTV 요구에 “까불다 부딪혀·모른다” 변명으로 일관 보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위험의 외주화, 정상화해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당부

교육도시 팔 걷은 동대문

올해 교육경비 119억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