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같은 축제… 배꼽 빠지는 축제

21일부터 강원 이색축제 개막

성폭력 신고자 45%가 왕따·해고 ‘2차 피해’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박정희 기념공원 조성 의혹 동화동 주차장 확충 중단”

서양호 중구청장 “주민토론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은 ‘박정희 기념공원’ 조성 의혹을 받아 온 동화동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을 중단했다.

중구는 최근 주민 의견을 모아 주차장 지하에 들어설 근린생활시설의 용도를 결정할 때까지 현재 진행 중인 공사를 멈추기로 하는 내용의 동화동 공영주차장 근린생활시설 용도 재설정 계획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사업 중단은 중구가 지난 6·13 지방선거를 계기로 사실상 15년 만에 자유한국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정권이 교체되면서 이뤄졌다. 서 구청장은 지난 2일 취임사에서 “시대착오적이란 비판을 받아 온 동화동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은 정치 요구에 따른 대표 사례”라며 중단 필요성을 강조했다.

구 예산 365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지상 2층 규모인 공영주차장을 지하 2~5층으로 확충해 주차 면수를 2배가량 늘리고 지상에는 2883㎡ 크기의 공원을 확보하는 내용이다.

지하 2층 일부와 지하 1층에 전시공간을 넣기로 하면서 인근에 자리잡은 박정희 전 대통령 가옥과의 연계성 때문에 박정희 기념공원을 만드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서 구청장은 “이달 안으로 주민 토론회를 거쳐 주차시설을 제외한 근린생활시설과 공원 용도를 정하고 하반기 설계 변경을 거쳐 내년 9월까지 완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7-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업·구직자의 만남 19데이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온·오프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소통맨’ 김영록 지사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