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비세 인상’ 지역 갈등 부추긴다

전문가들도 비판 …“이분법 버려야”

돼지농장에… 첫삽도 못 뜬 군위 종합운동장

부지 내 D농장 15억 보상 받고도 버텨

지자체 금고은행 선정 출혈경쟁 막는다

행안부, 금고지정 평가배점 기준 개선

국립문화재수리진흥원 2022년 봉화에 들어선다

경북, 문화재청 사업 제안 유치…금강송 군락·문화재 보유 강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는 ‘국립문화재수리진흥원’을 봉화에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문화재수리진흥원은 두메산골이자 첩첩산중인 봉화군 법전면 풍정리 일원 44만㎡의 터에 내년부터 2022년까지 국비 420억원이 투자돼 국내 처음으로 조성된다.

수리진흥원은 전통문화의 보루인 문화재의 수리와 보수에 들어갈 목재를 가공, 건조, 보관은 물론 관련 교육과 연구까지 겸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문화재청은 우선 내년에 국비 3억원을 확보해 기본·실시설계를 한 뒤 2020년부터 공사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경북도와 문화재청은 2016년, 지난해 수리진흥원 건립을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 연구 조사를 했다.

수리진흥원이 법전면 풍정리에 들어서는 것은 각종 이점을 지녔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우선 문화재 수리용 목재 확보가 전국에서 가장 쉽다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풍정리는 예로부터 궁궐 건축에 사용됐던 최고의 목자재인 춘양목(금강송) 군락지로 손꼽히는 봉화 춘양면 서벽리와 인접해 있다.

서벽리 소나무 숲(전체 100여㏊)은 문화재청에 의해 문화재 보수림(80㏊, 1488그루) 및 문화재용 목재 생산구역(28㏊)으로 각각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금강송은 우리의 얼과 기상이 담긴 토종 소나무로, 속이 굵고 나이테가 좁아 문화재용 목재로는 최고로 친다. 게다가 경북이 전국 문화재 1만 3326건 중 가장 많은 문화재(2059건, 약 15%)를 보유한 점도 고려됐다.

진흥원이 조성돼 본격 운영되면 문화재 수리·보수용 목재의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문화재 관련 산업 진흥 및 문화재 보수 전문가 육성 등 각종 효과가 기대된다. 또 문화재 수리 시 발생하는 각종 부재의 보존 및 활용 방안 마련으로 문화재 전승 및 고자재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 관계자는 “수리진흥원 건립 사업은 문화재청이 경북도와 봉화군의 제안을 받아들여 성사됐다”면서 “사업 시작단계부터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경제 파급 효과가 발생할 것이며, 관광객 증가와 함께 지역 총생산 증대, 석·박사급 연구원 상주 등 인구 증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7-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서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역세권에 첫 ‘시각장애인 쉼터’

강서구에 가양5단지 상가동 제공

‘골목’구청장 “목요일에 만나요”

금천구, 매월 첫째·셋째주 진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