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행안부, ‘2018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사업’ 5건 선정

지진 때 이동패턴 분석해 구호정책 개선…‘中企 위기감지’ 실업자 예방·재정 지원

[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마스크 생산 두 배 늘었다

미세먼지 탓… 치약제 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미세먼지 여파로 전체 마스크의 생산 실적이 전년보다 두 배 늘었다. 같은 기간 국내 의약외품 생산액이 24.5%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마스크 생산 실적이 381억원으로 전년(187억원) 대비 103%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의약외품 생산실적(1조 4703억원) 중 마스크가 차지하는 비중도 2.6%로 전년(1.0%)보다 높아졌다. 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해지면서 콘택트렌즈 관리용품도 2016년 55억원에서 지난해 125억원으로 127% 증가했다. 식약처는 “미세먼지가 호흡기와 눈 건강에 영향을 주는 만큼 관련 제품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의약외품 생산액이 크게 줄어든 까닭은 전체 20%를 차지하던 염모제와 탈모방지제, 욕용제, 제모제 등 4종이 화장품으로 전환되면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또 의약외품의 50%를 차지하는 치약제와 생리대가 전년 대비 각각 13% 하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7-1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무성 딸, 시아버지 회사서 출근 안하고 4억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딸이 시아버지 관련 회사에 허위로 취업해 5년여 간 4억원에 이르는 급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18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나선 강동구청장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