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타협의 기술’ 타로 노점 움직였다

탑골공원 일대 12곳 정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종로구는 탑골공원 삼일대로 방면 서문 인근에 있는 타로 노점 12곳을 정비했다고 11일 밝혔다. 타로 노점이 있던 자리에 띠 녹지를 심고 일대 도로 개선 공사를 통해 이곳을 통행하는 주민들의 안전한 보행 환경을 조성한다.

종로구는 3·1 운동 100주년 기념 시민공간 조성 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9월 종로구 노점상연합회와 운영자에게 자진 정비를 안내했다. 이후 갈등과 충돌, 대화와 설득의 과정을 거쳐 타로 노점 12곳 이전에 합의했다. 구는 노점에서 사용하던 전기를 차단하고 계량기를 철거했으며 6개 타로 노점은 이전을 완료했고 나머지 6개 타로 노점은 매대를 축소한 후 다른 장소로 분산 배치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노점 정비를 시작으로 3·1 운동의 성지인 탑골공원과 삼일대로 일대 시민공간 조성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지역의 역사적 가치를 높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7-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청바지 벗기기 힘든데?” 미투 피해자에 던진

한국기원이 ‘바둑계 미투’ 사건의 피해자를 조사하면서 2차 가해에 해당하는 질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23일 경향신문 보도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미세먼지·추위 없는 아지트 ‘양천 키지트’ 문 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모두가 즐기는 공간 만들 것”

‘아픈 청춘’ 밥상에서 듣다

유성훈 금천구청장, 혼밥족과 식사

투잡하던 성실맨…“소통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