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오지 못한 ‘비운의 책’ 그 위대함과 위로 만나볼까

새달 1일부터 청주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

2022년부터 춘천 의암호서 요트 즐긴다

해수부 주관 내수면 마리나 사업 확정

전북 농가소득 최고 효자는 파프리카

지난해 496곳 단위면적당 소득 분석

경북 지자체, 대학 등 ‘패션테크’ 산업 육성에 함께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지역 자치단체와 대학, 기업체들이 ‘패션테크’(Fashion Tech, 패션+정보통신) 산업 육성을 위해 힘을 뭉치고 나섰다.

경북도와 경산시, 대구가톨릭대, 패션테크산업 기업협의회, 경산지식산업개발㈜은 12일 경산시청에서 ‘패션테크 기업 투자 및 산업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신개념 성장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패션테크 융복합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이뤄졌다.

현재 도내 관련 기업 대부분이 영세성, 핵심기술과 전문 인력 부족, 기능성 타이타늄 소재의 전량 수입 의존 등 현실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자체와 대학 등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산 패션테크 융복합 특화단지 내 기업투자 ?특화단지 개발 및 입주 지원 ?패션테크 융복합 산업 국책과제 발굴 추진 ?연구개발 프로젝트 지원 및 기업 애로 기술 해결 ?전문인력 양성 지원 등을 공동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도는 협약을 계기로 경산지식산업지구 내 22만 4668㎡ 터에 조성될 ‘패션테크 융복합 특화단지’에 ㈜다빈치안경체인 등 27개의 중견·중소기업으로부터 2241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15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병대 패션테크산업 기업협의회장은 “경산은 낮은 가격의 공장 부지와 편리한 교통에다 기능성 타이타늄 공급이 가능한 패션테크 융복합센터 조성 계획까지 마련해 투자 잇점이 많다”면서 “대구가톨릭대 안경학과로부터 인력 공급과 기술개발 지원까지 받을 수 있어 기업들이 투자를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아웃도어 및 스포츠 분야에 국한됐던 패션테크 기능이 지갑·가방·벨트·안경 등 패션잡화 전반으로 영역이 넓어지는 등 급부상하고 있다”면서 “관련 유망 기업을 적극 유치해 일자리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기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R&D에서 생산까지 전(全)주기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동·경산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기농 수제쿠키, 알고보니 코스트코 재포장…맘

지난 7월부터 13차례 걸쳐 사기 판매 의혹해당 업체, 의혹 일부 인정하고 사과소비자들 단체 형사 고소 준비중대형마트에서 염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저출산 극복 통합망 ‘성북 정보 바다’ 열린다

새달 공식 개통 ‘성북 온가족 행복망’ 점검 나선 이승로 성북구청장

동대문의 무한 돌봄…자살률 낮은 도시로

8년 만에 자살 인구 절반 수준 감소…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보듬누리’ 결실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