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국정과제 정책 담당·결재자 실명 공개

국민이 실명제 직접 신청할 수도 있어

“외출 장병 잡아라” 지자체는 軍 마케팅 중

영화관람·숙박음식업 할인 속속

한국의 바다, 중국발 수은에 중독되고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팀 퇴적물 시료 분석

한국 자살률 25.8명… 4년새 7.5명 줄었다

OECD 회원국 중 여전히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 기준 기대수명 82.4세
의사 수 1000명당 2.8명 꼴찌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4세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보다 1.6세 긴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스스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국민 비율은 OECD에서 가장 낮았다. 또 자살률은 인구 10만명당 25.8명으로 가장 높았다.

12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OECD 보건통계 2018’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82.4세로, OECD 평균(80.8세)보다 1.6세 길었다. 기대수명은 그해 태어난 아이가 살 것으로 기대되는 수명을 뜻한다.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일본(84.1세)이었고, 스페인(83.4세), 스위스(83.7세) 등이 뒤따랐다. 반면 라트비아(74.7세)와 미국(78.6세)은 낮았다.

‘본인의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생각하는 15세 이상 인구 비율은 한국(32.5%)과 일본(35.5%)이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반면 캐나다(88.4%)와 미국(88.0%)은 조사 대상 10명 중 9명이 ‘본인은 건강하다’고 답했다.

2015년 우리나라의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당 168.4명으로 멕시코(114.7명)와 터키(160.8명)에 이어 세 번째로 낮았고, OECD 평균(201.9명) 대비 33.5명 적었다. 총 사망 건수의 30%를 차지하는 심혈관계질환을 보면 우리나라의 허혈성 심장질환 사망률(2015년)이 인구 10만명당 37.1명으로 일본(32.3명) 다음으로 낮았다. 뇌혈관질환 사망률(61.7명)은 OECD 평균 수준이었다.

우리나라의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률(2015년)은 25.8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다만 4년 전인 2011년(33.3명)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자살 사망률이 높은 나라로는 라트비아(18.1명), 슬로베니아(18.1명), 일본(16.6명) 등이 꼽혔고, 낮은 국가로는 터키(2.1명), 그리스(4.4명), 이스라엘(4.9명) 등이었다. OECD 평균은 11.6명이었다.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비율(2016년)은 우리나라가 18.4%로, OECD 평균(18.5%)보다 다소 낮았다. 다만 국내 남자 흡연율(32.9%)은 터키(40.1%), 라트비아(36.0%), 그리스(33.8%) 다음으로 높았다.

‘순수 알코올’(맥주 4∼5%, 포도주 11∼16%, 화주 40% 알코올로 환산)을 기준으로 측정한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주류 소비량(2016년)은 연간 8.7ℓ로 OECD 평균(8.8ℓ)과 유사했다. 우리나라 의사는 인구 1000명당 2.3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적었고, 국민 1인당 외래진료 횟수는 한 해 17회로 OECD에서 가장 많았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7-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죽어! 죽어” 조현아 부부싸움…폭행 상처 살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남편 박모(45)씨는 20일 KBS를 통해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애국지사와 중랑주민을 잇다

류경기 구청장 망우묘지공원 답사

미세먼지 잡는 ‘에코보안관’ 떴다

환경 관심 많은 4050 주민 참여

마음껏 숨 쉬는 맑은 강남

청담역 지하에 ‘미세먼지 프리존’

100년전 그날의 외침 재현

3·1운동 기념 주민 100여명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