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에 가면 뭔가 특별한 시장이 있다

중기부 ‘특성화 첫걸음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2018년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에서 서울숲상원길상점가가 ‘특성화 첫걸음시장’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성동구는 “특성화 첫걸음시장은 성장·발전 가능성이 높은 시장을 선별해 특성화시장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라며 “2억 7000만원을 지원받아 내년 2월까지 본격적으로 기반을 정비하게 된다”고 전했다.

구는 결제 편의 증진, 고객 신뢰 제고, 위생·청결 강화, 안전 관리·화재 예방 마케팅 등을 통해 특성화시장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성화 첫걸음시장 후보에 올랐던 금남시장도 사업비 1500만원을 지원받아 컨설팅을 받게 됐다. 구는 상권 육성 전문가를 파견, 시장 진단과 지도·자문을 통해 서비스를 개선하고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특성화 기반이 확립된 우수평가시장이 되면 ‘희망사업 프로젝트’ 사업 지원도 받게 된다”며 “2년간 총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돼 지역 거점 선진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다양한 경영혁신 지원과 환경개선 사업에도 힘을 쏟아 더욱더 많은 고객들이 찾는 시장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7-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북 정상, 백두산 천지 산책은 ‘하늘’이 도왔

마침내 남북 정상이 20일 백두산에 올라섰다.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정은 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