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같은 축제… 배꼽 빠지는 축제

21일부터 강원 이색축제 개막

성폭력 신고자 45%가 왕따·해고 ‘2차 피해’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성동에 가면 뭔가 특별한 시장이 있다

중기부 ‘특성화 첫걸음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숲상원길상점가 선정
결제 편의 증진 등 기반 정비

서울 성동구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2018년 특성화시장 육성사업’에서 서울숲상원길상점가가 ‘특성화 첫걸음시장’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성동구는 “특성화 첫걸음시장은 성장·발전 가능성이 높은 시장을 선별해 특성화시장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라며 “2억 7000만원을 지원받아 내년 2월까지 본격적으로 기반을 정비하게 된다”고 전했다.

구는 결제 편의 증진, 고객 신뢰 제고, 위생·청결 강화, 안전 관리·화재 예방 마케팅 등을 통해 특성화시장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성화 첫걸음시장 후보에 올랐던 금남시장도 사업비 1500만원을 지원받아 컨설팅을 받게 됐다. 구는 상권 육성 전문가를 파견, 시장 진단과 지도·자문을 통해 서비스를 개선하고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특성화 기반이 확립된 우수평가시장이 되면 ‘희망사업 프로젝트’ 사업 지원도 받게 된다”며 “2년간 총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돼 지역 거점 선진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다양한 경영혁신 지원과 환경개선 사업에도 힘을 쏟아 더욱더 많은 고객들이 찾는 시장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7-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업·구직자의 만남 19데이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현장톡톡 열린간담회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온·오프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소통맨’ 김영록 지사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