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오거돈 부산시장 버럭한 이유…“이렇게 재미 없는 회의 처음 봤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일 부산시 확대간부회의 주재
토론·의지·활기·재미 없는 분위기에
“14년 전과 변한 게 없다” 질타

오거돈 부산시장이 9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토론도, 변화의지도 보이지 않는 공무원들의 태도를 질타하고 있다. 2018.7.13
국제신문 유튜브 영상 캡처

오거돈 부산시장이 간부들이 모인 자리에서 무기력하고 안일한 공무원들의 태도를 신랄하게 지적했다.

행정고시 14회에 합격해 부산시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한 오 시장은 부산시 기획관리실장, 정무부지사, 행정부시장을 거쳐 지난 2003년 10월부터 2004년 5월까지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지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에 당선돼 14년만에 부산시에 돌아왔다.

오 시장은 지난 9일 부산시청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했다. 한달에 한번 열리는 대규모 회의로 부산시 실·국·본부장, 구·군 부단체장, 공공기관장 등이 참석한다.

국제신문이 유튜브에 올린 회의 영상을 보면 발표자 외에는 아무도 말하지 않고 지루한 분위기가 이어진다. 하품을 하거나 조는 간부의 모습도 눈에 띈다.


13일 치러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당선을 눈앞에 둔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진구에 있는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부인 심상애씨를 끌어안으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이에 폭발한 오 시장은 “이렇게 재미 없는 회의 처음 봤다”며 직설을 쏟아냈다. 그는 “어찌 이렇게 변화된 시대에 이렇게 변화하지 않았는지 아마 여러분도 이런 회의가 필요한지 속으로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왜 이렇게 변화를 못 했을까. 일단 내가 문제를 제기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토론을 하라고 해도 하나도 안 될 것 같다. 토론 안 하는 게 생활화됐다”면서 “조직개편도 하고 엄청난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확대간부회의에서 시 기획실장이나 행정부시장도 아무 얘기도 안 하고 있다. 이래서 어떻게 변화를 시키겠는가”라고 질타했다.

오 시장은 본청 외 간부들도 따끔하게 지적했다. 그는 “유관부서나 공사, 공단 쪽에서도 보고할 때 토론이 필요한 것들을 얘기하고, 토론하는 형태의 분위기가 만들어져야 한다”면서 “전혀 토론을 기대조차 하지 않는 입장에서 일방적으로 얘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행정부시장을 중심으로 정무팀이 함께 개선해서 (회의) 시스템 전반을 개선할 방안을 내고 다음부터는 살아있는 회의가 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을 맺었다.

오 시장은 2004년 부산시를 떠나 참여정부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냈다. 이후 관료사회를 떠나 한국해양대학교 총장, 부산대 석좌교수, 동명대 총장 등을 거친 뒤 부산시에 다시 돌아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지 7분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