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관가 블로그] “장관님 떠나려나”… 전전긍긍 행안부

김부겸 장관 전대출마설에 술렁…지방분권 동력 잃을까 걱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관가에서 뜨거운 이슈인 개각 논의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이 있습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입니다. 그가 다음달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하느냐가 큰 관심사죠. ‘김 장관이 떠날지도 모른다’는 소문에 행안부 직원들이 아쉬워하는 분위기입니다.

●조직 통합 리더십·안전 장관 보여줘

유력 정치인이 중앙부처 장관으로 오는 일이 많습니다. 장단점이 있지만, 행안부와 김 장관은 서로 ‘윈윈’한 케이스입니다. 지난해 행정자치부와 국민안전처가 합쳐지면서 행안부 조직이 커졌습니다. 특히 지난해부터 포항 지진 등 여러 재난현장을 찾아 국민 안전을 챙긴다는 좋은 인식을 심었죠. 지난 5월엔 KTX에서 ‘진상 손님’을 제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포털 검색어에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행안부 과장급 공무원은 달라진 위상에 격세지감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그는 “국민안전처 시절엔 다른 중앙부처에 같이 일하자고 하면 콧방귀를 뀌었다”면서 “행정안전부로 합쳐지고 김 장관님이 오고 나서는 오히려 다른 부처에서 먼저 업무협약을 맺자고 한다”고 말했다. 다른 행안부 공무원도 “힘 있는 장관이 오니까 국회와의 관계도 좋고 업무 처리도 예전보다 빨라졌다”고 전했습니다.

행안부가 올해 중점을 뒀던 과제가 ‘지방 분권’입니다. 야당 반대로 무산됐지만, 정부 예정대로 개헌이 지난달 이뤄졌다면 헌법에 지방분권 관련 조항이 들어가고 더욱 탄력을 받아 진행할 수 있었겠죠. 그러나 ‘없던 일’이 되면서 행안부는 개별 법률로 지방분권을 이뤄나가야 합니다. 그렇다 보니 ‘힘 있는 장관’과 최소한 연말까지라도 함께 일하며 동력을 얻고 싶은 게 행안부 공무원들의 속마음입니다.

●김 장관 “직분에만 전념” 신중

김 장관은 출마 여부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그는 이달 초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출마 여부가 계속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어 곤혹스럽다”며 “장관 직분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주 국회 원구성이 마무리되면 개각 논의가 본격화될 듯합니다. 그리고 다음달 열릴 민주당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일은 오는 20~21일입니다. 개각 발표가 늦어지더라도 21일이면 김 장관의 거취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8-07-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