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급 공무원 공채 경쟁률 47대1… 10년 만에 최저

770명 선발에 3만 6662명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직·지방직 9급 합격자 이탈 영향
영어 문턱 높아… 시험 중 화장실 첫 허용

2018년 국가공무원 7급 공개채용시험 평균 경쟁률이 47.6대1로 2008년(45.2대1) 이후 가장 낮았다. 국가직·지방직 9급 합격자가 대거 이탈한 결과로 보인다. 올해 국가직 7급 공채에선 처음으로 시험 중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14~17일 국가공무원 7급 공채 응시 원서를 접수한 결과 770명 선발에 총 3만 6662명이 지원해 평균 47.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2014년 83.9대1이던 평균 경쟁률은 2015년 81.9대1, 2016년 76.7대1로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7급 공채 영어 시험이 토익 등 영어능력 검정시험으로 대체되면서 경쟁률이 66.2대1로 대폭 떨어졌는데 올해는 그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인사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영어능력 검정시험의 문턱이 높았다고 봤다. 7급 공채는 토익 700점 이상 또는 텝스 624점(2018년 5월 12일 이전)·340점(2018년 5월 12일 이후), 토플(IBT) 71점 이상을 받아야 한다. 외무영사직(7급)은 토익 790점, 텝스 700점(2018년 5월 12일 이전)·385점(2018년 5월 12일 이후), 토플(IBT) 86점 이상으로 다른 직렬보다 기준이 높다.

또 올해는 예년과 달리 국가직·지방직 9급 공채 합격자 발표가 7급 원서 접수 이전에 진행돼 9급과 7급을 중복 지원하는 인원이 대폭 줄었다. 안현식 인재채용국 과장은 “올해는 국가직과 지방직 9급 합격자 2만여명 정도가 대부분 발표된 후여서 그만큼 7급 응시자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평균 경쟁률은 떨어졌지만 행정직군의 행정직(인사조직)은 4명 모집에 1457명이 몰려 364.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술직군에선 농업직(일반농업)이 7명 모집에 479명이 지원해 68.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여성 응시자도 1만 7320명으로 전체의 47.2%를 차지했다. 역대 여성 응시자 비율 중 최고치다. 전체 지원자의 평균 연령은 29.5세로 지난해(29.9세)와 비슷했다.

시험 중 화장실 이용은 한 번만 가능하다. 별도의 화장실 전담 파견관이 시험장 화장실마다 배치되며 복도관리관이 화장실까지 동행한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7-2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안희정 무죄 재판부, ‘김지은 그루밍’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가 수행비서 김지은씨의 심리 상태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배척한 것으로 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