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명예기자가 간다] 우리 지역서 내딛는 취업 첫발… 청년들 과감하게 도전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든 것이 다 그렇지만 처음은 누구에게나 낯설고 또 어렵습니다. 능숙하지 못해서 어설프고 익숙하지 못해서 실수하는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죠. 취업을 앞둔 청년들에게 무엇이 가장 걱정이냐고 묻는다면 대개는 사회에 어떻게 첫발을 내디뎌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합니다. 어느 곳에서 첫 시작을 해야 할지에 대한 걱정이 아닌가 합니다.

제 20대를 돌아보자면 막연히 불안했습니다. 전공과 다른 분야에서 일하고 싶었지만 취업할 분야에서 원하는 스펙이 무엇인지 알 수 없었고, 고생해서 그 스펙을 채웠다 한들 그곳에서 첫 시작을 열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어 막막했었습니다. 그저 ‘시작의 기회만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할 수 있을 텐데…’라고 다짐하곤 했었습니다.

‘모호한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없애 주자.’ 최근 정부가 준비하는 청년일자리 정책의 방향은 이 부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사회를 향한 첫 시작을 어디서, 어떻게 열어야 할지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추진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소개하고 싶습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는 지역의 상황을 가장 잘 아는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청년들을 위해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지원 방법도 과거의 무조건적 취업을 위한 자금 지원 형식이 아니라 지역 상황과 청년 구직자들의 현실을 반영해 맞춤형으로 설계돼 있습니다.

최영선 명예기자(행안부 대변인실 서기관)

가령 관심 있는 영역을 경험해 보고 싶다면 지역사회 민간 기업과 연계해 약 1~2년 동안의 임금을 지원받게 됩니다. 과거에도 인턴십을 장려하고 인턴비용을 지원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청년들의 개성과 향후 계획에 맞게 스스로 경험하고 싶은 기업을 정할 수 있다는 것이 다릅니다.

무엇보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지원의 큰 특징은 청년들이 내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꿈과 희망을 키워 가며 살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입니다. 뜻이 맞는 청년들끼리 마을기업, 협동조합, 벤처기업 등을 만들거나 일할 수 있는 지원금도 준비돼 있습니다.

지금도 땀 흘려 공부하고 알바하며 오늘을 보내는 후배들에게 ‘젊은 꼰대’로서 한마디 드립니다. 새로운 도전으로 시작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주저 없이, 과감히 문을 열고 나와 첫발을 딛고 성큼성큼 걸어가 일단 경험해 보시라고.

그 전에 자신의 목적지는 확실히 하는 것이 필요하겠죠. 목적지가 분명한 배는 바람이 불어오면 그에 맞게 돛의 방향을 바꾸고, 파도가 몰아치면 파도를 넘나들며 제 길을 찾아가게 되어 있습니다. 청춘의 저력을 믿습니다.

최영선 명예기자(행안부 대변인실 서기관)
2018-08-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지 7분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