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겠다”

박원순 1조원 규모 ‘균형회복 전략’ 청사진

공무원 80% “고충 경험”… 절반은 “체념”

중앙부처 1만 8807명 설문조사

통일경제특구에 들뜬 접경지대

文대통령 특구 설치 제안에 반색

[친환경 에너지로 ‘녹색 성장’ 앞장선 지자체] 저수지 위 태양광… 5만가구 불 밝힌다

충북, 수상태양광 확산 업무협약… 2020년까지 저수지 43곳에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에서 유일한 태양광산업특구를 갖고 있는 충북도가 9일 수상태양광 보급 확산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충북본부,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본부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농어촌공사가 2900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도내 저수지 43곳에 수상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한다는 게 골자다. 에너지공단은 전문기술과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도는 인허가 등 행정지원에 나선다. 도는 계획대로 추진되면 4인 기준 5만 8000여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의 전기가 만들어진다고 설명한다.

농어촌공사는 생산된 전기를 한국전력공사에 판매해 수익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농어촌공사는 상생발전 방안도 구상 중이다. 일부 전기를 인근 주민들에게 무상 공급하거나 마을 발전기금 등을 내놓는 방식이 검토될 예정이다. 주민들을 태양광발전시설 주변 관리 등에 투입하는 방법을 통한 일자리 창출도 추진된다.

나동희 도 태양광산업팀장은 “수상태양광은 저수지 녹조 예방, 어족자원 보호, 수면 활용을 통한 국토의 효율적 이용 등 장점이 많다”며 “충북의 에너지 자립률을 끌어올리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도는 이번에 농지 위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해 농작물 재배를 병행하는 사업인 영농형 태양광발전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에너지공단은 하반기에 예산 200억원을 편성해 시설비의 90%까지 참여농가에 저리로 융자 지원한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8-08-1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다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견우직녀처럼… ‘광진교 소통’

광진·강동구 ‘광진교 페스티벌’

‘교육도시’ 꿈 익는 마포

유동균 구청장 ‘교육환경 개선’ 고삐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