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야근 대신 뜨개질 봉사 어떠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는 사회적기업 ‘호오’와 함께 겨울철 독거노인들에게 뜨개질로 목도리를 만들어 기부하는 ‘따뜻한 손-야근 대신 뜨개질’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강서구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 퇴근 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주민과 직장인들이 늘었다는 소식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오는 30일 오후 6시 가양역 인근 강서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뜨개질로 목도리를 만든다. 완성된 목도리는 오는 11월까지 지역 독거노인들에게 전달된다. 목도리 재료는 구에서 지원한다. 참가 희망 주민과 직장인들은 구 일자리정책과(02-2600-5337)로 신청하면 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8-1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