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겠다”

박원순 1조원 규모 ‘균형회복 전략’ 청사진

공무원 80% “고충 경험”… 절반은 “체념”

중앙부처 1만 8807명 설문조사

통일경제특구에 들뜬 접경지대

文대통령 특구 설치 제안에 반색

강서 “야근 대신 뜨개질 봉사 어떠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는 사회적기업 ‘호오’와 함께 겨울철 독거노인들에게 뜨개질로 목도리를 만들어 기부하는 ‘따뜻한 손-야근 대신 뜨개질’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강서구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맞춰 퇴근 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하는 주민과 직장인들이 늘었다는 소식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오는 30일 오후 6시 가양역 인근 강서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뜨개질로 목도리를 만든다. 완성된 목도리는 오는 11월까지 지역 독거노인들에게 전달된다. 목도리 재료는 구에서 지원한다. 참가 희망 주민과 직장인들은 구 일자리정책과(02-2600-5337)로 신청하면 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8-1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다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견우직녀처럼… ‘광진교 소통’

광진·강동구 ‘광진교 페스티벌’

‘교육도시’ 꿈 익는 마포

유동균 구청장 ‘교육환경 개선’ 고삐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