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비닐하우수 밀집지역 안전지도 제작 화재 피해 최소화 한다,

구역명 표기하고, 표지판 제작 93곳에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주용 비닐하우스가 밀집된 경기도 과천시 꿀벌마을 안전지도. 과천시 제공

경기 과천시는 비닐하우수 밀집지역인 꿀벌마을 화재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지도를 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대규모 거주용 비닐하우스 지역인 과천동 꿀벌마을에는 370여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시는 지난 9일 제작된 안전지도와 안내표지판을 꿀벌마을 주민자치회관에 부착했다. 시 관계자는 “비닐하우스 밀집지역인 꿀벌마을은 화재에 취약해 대형화재로 이어질 수 있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지도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시는 안전지도에 비닐하우스 지역을 나눠 구역명을 표기하고, 표지판을 제작해 93곳에 설치했다. 이로써 화재 등 안전사고 발생 시 사고 발생 지역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돼 진화 작업, 인명구조가 신속하게 이루어질 수 있게 됐다. 구역명 전체가 표시된 꿀벌마을 안전지도는 인쇄물로 제작해 꿀벌마을 각 세대에 배포할 계획이다.

또 시와 과천소방서는 오는 11월까지 이곳에 화재발생시에 초기진압을 위한 호스릴 비상소화장치를 설치 할 계획이다. 호스릴 소화장치는 주민들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상식 소화전과 소방호스를 상시 연결해 놓은 장치다. 화재발생시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에 화재를 진화할 수 있는 소방시설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응암오거리 사장님들 열공하시네

은평구의 ‘골목상인 뒷바라지’

광진구 첫 인사…비전 완성 초점 맞춘 인재행정

김선갑 광진구청장 “미래 일류 실현 첫걸음”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 광진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