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 아닌 노동자인데… 때리면서 일 시키는 사장님 나빠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21> 불법체류자 양산 고용허가제

[관가 블로그] 한날한시에 사용자단체 찾은 장·차관

고용부, 최저임금·고용난 타개 부심…태안·ILO 등 노동이슈도 불거져

과천시 폭염대책 안부전화 한통, 열사병 노인 살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추가 지나고 막바지 무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경기 과천시가 주거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홀로 사는 노인을 대상으로 매일 안부전화를 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또 냉풍기와 부채 등 냉방용품을 취약계층에 전달해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시는 안부전화로 더위에 쓰러진 노인을 구조하기도 했다. 지난 8일 과천시종합사회복지관에서 안부전화를 했으나 받지 않자 담당자가 집을 방문 열사병으로 쓰러져 있던 노인을 발견해 응급실로 옮겼다. 시 관계자는 “현재 노인은 입원치료 중이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각 동 사회복지담당자와 노인돌봄센터도 홀로 사는 노인 안부를 확인하는 전화 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시는 경기도모금회 등에서 지원받은 생수 5700 병과 냉풍기 20대를 대규모 거주용 비닐하우스 밀집 지역인 벌꿀마을과 몸이 불편한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 전달했다. 냉풍기 지원 가구 파악을 위해 시는 노인 176명에 대해 일일이 안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부채와 아이스머플러 등의 냉방용품을 지원했다.

한편 시는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재건축 공사장 근로자를 폭염 피해 중점관리대상으로 정해 지원하고 있다.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방문건강관리사, 생활관리사가 매일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재건축 공사장 근로자에 대해서는 휴식시간제 운영하고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매주 수요일 오후에는 현장작업을 중지하고, 식염포도당을 지급하는 등 근로자를 위한 다양한 안전대책을 시행 중이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고 있어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며 “다양한 맞춤형 시책을 추진하는 등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성고 학생에 “친구 죽었는데 기분 어떤가”

“친구가 죽었는데 기분 어떤가” 질문하기도“대성고 학생 아니면 학생증 보여달라” 요구“피해 학생반 주소록 달라” 상식 밖…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도올이 그리고 종로구청장이 펼친 ‘국학 보물서

김영종 구청장, 17번째 공공도서관 개관

동대문, 출산지원금 얼마나 빵빵해지게요~

첫째아이도 10만원… 둘째~넷째 2배로

인정받은 ‘에코 양천’

환경硏 평가 종합대상 등 3개 부문 수상

관악 ‘한·중·일 지방정부 교류회의’ 자매우호도시 우수협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후허하오터시와 활발한 교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