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10년간 2.8조 투자

복지부 ‘헬스케어 발전전략’ 최종 확정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인천이 남북사업 주도… 동북아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탈권위·소통 행보’ 박남춘 인천시장 인터뷰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지역경제 ‘도움’…, 매출 7.2%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대공원 장미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지난 5월 열린 ‘제12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축제로 인한 시장 규모 변화와 방문객 특성을 파악하고자 빅데이터 전문 기관에 의뢰해 장미축제 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축제 기간 행사장 주변인 남구 옥동과 신정2동의 하루평균 매출은 약 11억 7800만원으로 평상시(약 10억 9800만원)보다 7.2%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옥동이 8%, 신정2동은 11.7% 매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1년 중 5월의 매출이 가장 높았다. 또 외부 방문객의 소비 금액은 전체 매출액의 약 40.9%인 4억 8200만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방문객 연령대는 50대가 24.4%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20대 20.8%, 40대 17.9% 순을 보였다. 외국인 방문객은 2445명으로 전체의 0.9%를 차지했다. 국적은 미국 19%, 중국 14%, 일본 12% 순이었다. 이용 시간은 오전 11시에서 오후 2시 사이가 가장 높았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한 검색어 분석에서는 축제 개막 첫 주말에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검색 수가 가장 많았다.

이번 분석에는 LTE 통신 데이터와 신용카드 사용 실적 통계, SNS 및 온라인 버즈(buzz) 데이터 등이 활용됐다. 분석은 축제 2주 전부터 2주 후까지 진행됐고 남구 옥동과 신정2동의 음식, 소매, 서비스업 등 135개 업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시 관계자는 “이번 분석 결과를 내년 장미축제 계획 수립 때 활용해 전국 최고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할머니인 김일성 부인 김성애 “사망 동

통일부 “구체적 확인시 공유하겠다”…1953년‘퍼스트레이디’첫 아들 체코 대사 김평일…김정일과 권력다툼서 밀려나북한 김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을 가꾸며 삶을 바꾸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시흥동 마을사업 1년 성과 발표

꼼꼼한 영등포

안전 사각지대 고시원 특별 점검…화재감지기 설치 등 넉넉한 지원

훈훈한 동대문

IoT활용 안전·건강 솔루션 사업…독거노인 대상 겨울나기 서비스

마포, 2년 연속 민원행정 최우수 선정

민원인들에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다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