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보험료와 다르고 상세 보장은 빼놓고…

위기의 ‘보험다모아’ 서비스

처리시설비 50% 지원…폐비닐 대란 막는다

지자체·민간 재활용시설 적극 개선 기대

사업 좌초될까…경남 공무원들 ‘좌불안석’

민선시대 4번째 권한대행체제

[의정 포커스] “협치·견제 위해 구의회 청사 꼭 이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행부와 협치하면서도 견제와 감시의 시선을 놓치지 않겠습니다.”

임태근(더불어민주당) 제8대 성북구의회 의장

임태근(더불어민주당) 제8대 성북구의회 의장은 12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승로 성북구청장이 이끄는 성북구와 협치를 강조하면서도 의회 본연의 역할인 견제와 감시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두 사람은 과거 구의원 활동을 함께한 인연이 있다.

임 의장은 “이 구청장이 최근 직접 의회를 방문해 저와 한 시간여 대화했다. 의회와 협치하려는 제스처라고 생각해 고마웠다”며 “함께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주민이 맡긴 역할을 다하자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임 의장은 5선의 구의원으로 지난 7대 전반기 의회에 이어 이번 8대 전반기 의회에서도 의장을 맡게 됐다. 임 의장은 주민들과 동료 의원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성북구 주민의 뜻을 대변하는 의장이란 중책을 맡겨 준 동료 의원과 주민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설레는 마음 한편에는 어떻게 하면 성북구의회를 좀 더 내실 있고 더욱 알차게 운영해 주민들로부터 존경받는 성북구의회로 거듭날 것인가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과 의무감이 앞선다”고 말했다.

이번 성북구 의회의 특징은 초선 의원이 많다는 점이다. 22명 중 13명이 초선이다. 임 의장은 “초선 의원들이 많은 만큼 힘차고 젊은 성북구의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초선 의원들이 공부할 수 있도록 의원연구단체 등을 만들어서 (초선 의원들에게) 중점적으로 힘을 실어주려고 한다”고 밝혔다.

성북구 의회가 전반기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점은 ‘구의회 청사 이전’이다. 임 의장은 “구의회 청사가 개운산 정상에 있다 보니 주민이 접근하기 어려운 데다 구청과 소통에도 문제가 있다”며 “타 의회처럼 구청과 같이 있는 게 가장 좋은 방안이지만, 현실적으로 공간이 부족해 인근에 용지 확보, 재원 마련 등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임 의장은 주민 눈높이에 맞는 의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앞으로 2년간 현장에서 구민들과 눈높이 대화를 통해 잘못된 정책은 바로잡고 주민의 어려움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는 의회를 만들겠다”며 “특히 장애인, 노인, 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복지와 청년실업 문제 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8-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경찰 명운 걸린 ‘버닝썬’ 수사 첫발 ‘삐걱’

법원 “범죄 다툼 여지…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경찰 “기각 사유 분석…구속 영장 재신청 검토”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역산업 ‘러닝 팩토리’ 확대”

이석행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청년상인 키우는 서대문 골목식당

청년키움식당 찾은 문석진 구청장

‘시세종합징수 평가’ 3년 연속 1위

동작구, 장려금 1억 4200만원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