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풍납토성 복원·토지보상 예산 확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가 국가지정문화재 풍납동 토성(사적 제11호) 복원·정비 사업과 관련, 올해부터 3년간 4066억원을 확보해 지역 주민들을 위한 토지 보상에 집중 투입한다고 14일 밝혔다.

구는 서울시 지방채 2224억원과 국·시비 보조금 1842억원으로 이번 예산을 확보했다. 박성수 구청장은 “보상을 기다리고 있던 신청자들에게 합리적이고 신속한 행정 절차를 통해 보상이 진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엔 지방채 722억원을 포함한 1422억원을 투입해 토지보상과 복원·정비 사업을 병행한다. 이로써 삼표산업 풍납공장 보상추진 시기와 맞물리면서 다소 지체됐던 ‘2018년 소규모 주택 보상계획’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사업비 집행에 따라 실시될 보상 대상은 토성과 왕궁터 등 130여 필지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8-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혜경씨는 수사 착수 직후 왜 폰을 교체했나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휴대전화를 교체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6세기 책쾌부터 e북까지…‘독서 천국’ 송파에 다 있다

‘책 박물관’ 방문한 박성수 구청장

“보육의 질, 아이 음식 보면 안다”

요리 심사위원된 이창우 구청장

동대문 21일 사랑의 김치 1350상자 담근다

10개 기관 자원봉사자 250여명 참여

무너진 옹벽 복구한 양천…주민과 함께 신속한 안전

민·관 협력으로 공사 완료…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도 현장 점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