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선택제 공무원’ 주 35시간 탄력근무 가능

인사처·행안부 임용령 개선 입법예고

‘韓·아세안 회의’ 유치…인천·제주·부산 3파전

의장국 印尼 김정은 초청 제안 주목

[관가 블로그] 기조실장에 7·9급 출신 임용

5급 공채 중심의 순혈주의 탈피 계기

민간 시험과 호환성 높여 ‘공시만 올인’ 낭인 줄인다

2021년부터 7급 공채 PSAT 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순 암기 문제 없애 수험생 부담 완화
3차 면접 탈락 땐 다음해 1차 시험 면제
내년 문제유형 공개… 2020년 모의평가

이인호(오른쪽 첫 번째) 인사혁신처 인재채용국장이 20일 정부서울청사 행정안전부 기자실에서 국가공무원 7급 공개채용 필기시험 개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사혁신처가 20일 공개한 2021년도 7급 공채 1차 필기시험 개편안의 핵심은 공무원시험을 민간기업 채용 시험과 비슷하게 바꿔 호환성을 높이고 단순 암기형 문제를 모두 없애 수험생 부담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현행 1차시험 과목(국어·한국사·영어)은 1996년 도입돼 문제 유형이 단순 암기지식 위주로 짜여 있다. 지식과 정보의 응용·융합능력이 중요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많았다.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채용 시험이 10여년 전부터 적성검사 위주로 바뀐 것과도 다르다 보니 수험생의 진로 전환을 어렵게 만든다는 비판도 컸다.

공직적격성평가(PSAT)는 2004년 5급 공채(외무)에 처음 도입돼 현재는 5급 공채·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5·7급 민간경력자 채용 시험 등에 널리 활용된다. 지난해 5급 공채 면접자 432명을 대상으로 PSAT 공부 방법을 묻자 독학(스터디 포함)이 65%를 차지했다. PSAT 준비 기간 또한 ‘3개월 미만’이 69%에 이르렀다. PSAT가 단순 암기 지식을 지양하고 종합적 사고력을 평가하다 보니 비교적 짧은 시간에 혼자서도 준비할 수 있는 시험이라고 인사처는 설명했다.

시험 과목이 달라지면 일시적으로 수험생들이 새 문제 유형과 출제 경향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지만, 내년 하반기에 PSAT 문제 유형을 공개하고 2020년 두 차례 모의 평가를 치르면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민간기업과의 호환성이 높아지면 공무원시험 지원자가 더욱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도 인사처는 “2차 전문과목 시험이 남아 있기 때문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사처는 우선 1차 시험만 개편하고, 2차 전문과목(헌법·행정법·행정학·경제학) 시험, 3차 면접은 그대로 두기로 했다. 앞으로 공무원 직렬·직류 개편(2020년 목표)이 이뤄질 때 2차 시험 과목도 조정할 필요가 있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다. 앞서 인사처는 올해 업무보고에서 1961년 이후 57년 만에 처음으로 직렬·직류 개편작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3차 면접에서 불합격한 수험생에게는 5급 공채 시험과 마찬가지로 다음해 1차 PSAT를 면제해 주는 규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인사처는 9급 공채에도 PSAT를 도입할 것인지에 대해 “현장업무 위주의 9급 공무원을 선발하는 데 있어 PSAT가 과연 그 취지에 맞는 시험인지에 대한 회의적 의견이 있다”며 “7급 공채 도입 효과와 타당성 등을 따져본 뒤 적절성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8-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동성 성추행 의혹…패션 디자이너 김영세는 누구

패션디자이너 김영세가 동성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23일 채널A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지난해 9월 김영세 디자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의 입장에서 삶의 질 혁신”

오승록 노원구청장 신년 인터뷰

“미세먼지 비상저감 전국 확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기자간담회

‘서초 원탁 테이블’의 힘

소통으로 현안 푸는 조은희 구청장

유성훈 금천구청장 ‘촘촘한 소통’

1인 가구·한부모가정 등 ‘설날 안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