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만 따지다… ‘신기루’된 수도권 테마파크

투자금 모집 길 막혀 줄줄이 표류

중증질환 산정특례 병원서 신청

생활 밀접한 행정 개선과제 20건 선정

경북, 세계문화유산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다

소수·도산서원 등 세계유산 등재 확실

관악 ‘난곡선 경전철’ 市 지원… 2022년 이내 조기 착공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관악구 난향동에서 보라매공원을 연결하는 난곡선 경전철(지도)이 2022년 이전에 조기 착공된다.

서울시가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던 난곡선 경전철 사업을 시에서 직접 예산을 투입하는 재정사업으로 추진 방식을 변경하면서다. 총연장 4.13㎞ 구간으로 관악구 난향동을 출발해 난곡길을 따라 환승역인 지하철 2호선 신대방역을 경유, 동작구 보라매공원을 잇는 총 6개 정거장으로 조성된다. 구는 “동서 방향을 관통하는 지하철 2호선 단 1개 노선만 지나는 열악한 도시철도 환경 때문에 주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고 착공을 앞당긴 배경을 설명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제8대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위원 시절부터 ‘서울시 경전철 조속 추진 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하며 관악구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림선, 서부선, 난곡선 경전철 도입에 힘썼다. 박 구청장은 “난곡선 경전철을 건설하면 교통환경 개선뿐 아니라 복지, 역세권 개발, 인구 유입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잖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8-2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9급서 39년 만에 부이사관 승진

행정안전부 노경달 운영지원과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