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폭력 피해 주민등록 열람제한 급증

폭력행위자 주민등록 교부 제한요청 4년 만에 3배

“4년간 일자리 10만개… 떠난 사람 돌아오게”

‘지방 소멸 타파’ 두 팔 걷은 이철우 경북도지사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정 포커스] “업무추진비 공개로 투명한 의회 조성”

윤유현 서대문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공개로 실추된 서대문구의회의 명예를 다시 세우겠습니다.”

윤유현 서울 서대문구의회 의장

26일 서울 서대문구의회에서 만난 윤유현(더불어민주당) 제8대 상반기 의장은 앞으로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공개해 의회의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윤 의장은 “지난 7대 의회에서 외유성 해외연수, 성희롱 문제 등으로 주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 드렸던 부분이 있다”며 “의원총회에서 의원 전원이 주민 눈높이에 맞게 세비를 투명하고 명확하게 집행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서대문구의회는 매월 집행내역을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윤 의장은 지난 6대에 이어 이번 8대에 구의원이 되면서 재선 의원이 됐다. 그는 “여러모로 부족한 데도 불구하고 일할 기회를 준 주민들과 의장이라는 막중한 책임을 맡겨 준 선배, 동료 의원에게 감사할 따름”이라며 “32만 서대문구민의 대변인이라는 사명감으로 지역 발전과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도록 착실히 의정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8대 서대문구의회 구성을 살펴보면 총 15명 의원 중 초선의원이 11명이나 된다. 윤 의장은 “공천 과정에서 새로운 인물이 많이 영입됐다는 것은 그만큼 변화를 요구하는 주민의 목소리가 반영됐다고 생각한다”며 “열정 가득한 초선 의원들을 통해 변화를 끌어내고 새로운 지식을 습득할 기회를 확대해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강사를 초빙해 교육하는 등 공부하는 의회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4당 체제로 구성된 점도 특징이다. 그는 “현안을 바라보는 의원들의 시각이 다르고 해결 방안도 다를 수 있지만, 모든 게 서대문구민의 행복을 실현하기 위한다는 점에서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다”며 “민주당이 다수지만 독단적으로 의정을 결정하면 오만과 독선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에 야당 의원들의 말에 귀 기울이고 충분히 토론하겠다”고 설명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이끄는 집행부와의 관계를 묻는 말에 대해서는 의회 본연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번 지방선거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으나 한편으로는 어깨가 무거운 정도를 넘어서는 두려움이 있다”며 “지방정부와 지방의회 구성원 모두 구민과 지역발전을 위해 고민해야 하는 만큼 집행부의 잘된 점은 적극적으로 돕겠으나 잘못된 행정에 대해서는 과감하게 질책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8-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조8천억대 미국 복권, 한국서 당첨되면 당첨금

미국의 숫자 맞추기 복권 메가밀리언 추첨에서 또다시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로써 당첨금이 미국 복권 사상 최고액인 16억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서초, 사람중심 디자인 혁신

조은희 구청장 “디테일이 패러다임 바꿔”

“소통하는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과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