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는 없다… 구청에 캠핑장 연 서초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상인이 변해야 중구 전통시장이 젊어진다

[현장 행정] 신중부시장 찾은 서양호 구청장

해외 유학 안 부러운 제주 영어교육도시

7605명 유입… 연간 2400억원 지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영어교육도시가 해외 조기 유학 수요를 상당수 흡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시행한 설문조사에 응답한 영어교육도시 국제학교 학부모 630명 중 45.3%인 287명이 국제학교가 없었다면 자녀가 지금 해외에서 유학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해외 유학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학부모는 343명(54.7%)이다. 또 학부모들은 제주에서 가구당 연평균 3300만원의 생활비와 5000만원의 학비를 지출했다. 이에 따라 영어교육도시에 유입된 인구 3326가구(7605명)가 연간 총 2400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제주도민 26만 6972가구(66만 1190명)의 가계최종소비지출인 8조 5469억원의 2.9% 규모다.

제주 출신 학생 285명의 연간 학비 110억원을 더하면 국제학교 운영으로 인한 도내 소비 증가분은 연간 2500억원에 달했다. 2015년과 비교해 기숙사 거주율은 45.6%에서 37.3%로 감소했으나 영어교육도시를 포함한 대정읍 지역의 거주율은 71.3%에서 84%로 증가했다.

국제학교 학생 가족 중 23.3%는 3명 이상의 자녀를 국제학교에 보내고 있고, 학생의 39.4%는 동반 가족 없이 혼자 기숙사에 거주하거나 홈스테이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영어교육도시에는 영국의 노스런던컬리지엇스쿨 제주(NLCS Jeju), 캐나다의 브랭섬홀 아시아(BHA), 미국의 세인트 존스베리 아카데미 제주(SJA Jeju), 공립 국제학교인 KIS가 운영 중이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8-08-3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