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자치구, 추석 맞이 독거노인·소년소녀 가장 보듬기 잇따라

사랑을 빚는 한가위…동작은 따뜻한 잔치·양천은 엄마 도시락

소방청장 “여성 소방관 체력검정 강화 2~3년 뒤 시행”

내년 상반기에 연구용역 결과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염기 일선 소방공무원 격려 방문차 화성소방서를 찾은 김정숙 여사가 방화복 체험을 하고 있다.
2018.8.8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조종묵 소방청장은 30일 여성소방관 체력검정 강화와 관련해 “용역 연구 작업이 진행 중이며 실제 시행에는 2~3년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청장은 이날 행정안전부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소방청이 여직원들의 체력 검정 기준을 높이는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가 늦어도 내년 상반기에는 나온다”면서 “용역 결과에 따라 상향 여부를 결정하는데, 상향안을 확정해도 최소 2년 이상 유예 기간을 둘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실제 여성소방관 체력검정 상향이 이뤄지는 시기는 2020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여성 소방관 체력 향상은 반드시 필요하지만 소방 수험생들의 혼란 등을 감안해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면서 “(남녀 공통) 체력검정 종목 가운데 일부만 바꿔 현실화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여성 소방관 체력 검정 상향이 여성 합격자 비율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체력 기준 상향조정이 여성 수험생 내에서만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여성 합격률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소방청 고위 관계자는 “소방공무원 채용 때 치러지는 체력 검정에서 여성 점수 기준이 지나치게 낮아 여성 수험생의 (체력 검정) 합격률이 남성을 압도하고 현장 업무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며 “평균적으로 남성의 65% 정도에 맞춰진 여성 체력검정 기준을 80% 이상으로 상향 조정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8-08-3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케이블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 숙소서 몰카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