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실습교육장 생긴다

안전보건공단, 인천에 내년 착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은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한 실습 교육장을 내년에 착공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경기 남양주와 의정부 건설현장에서 6명이 사망하는 등 타워크레인 사고가 반복되자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실습교육장은 인천 노동복지합동청사 부지에 들어서고, 58억 6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공단은 “타워크레인 사고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며 관계부처 합동으로 내놓은 관련 대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고용부도 지난 3월 관련 규칙 개정으로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교육시간을 36시간에서 144시간으로 대폭 늘리고 교육 과정을 실습 중심으로 개편했다. 교육과정도 실습 3주, 이론 1주로 늘어났고, 자격 취득 후에도 5년마다 교육(36시간)을 받게 했다. 실습교육장에는 건설현장에서 많이 쓰는 타워크레인 3종이 설치된다. 신인재 공단 산업안전보건교육원장은 “타워크레인 설치와 해체 업무를 담당하는 노동자들이 안전한 작업 방법을 효과적으로 배울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면서 “산업현장 안전보건교육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국민이 요구하는 수준에 부응하는 안전 교육과정을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9-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담당의사가 쓴 분노의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피살 사건에 대해 국민적 공분이 폭발하는 가운데 당시 담당 의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